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안전허브(hub) 마을’ 조성… 시범지역 3곳 선정

최종수정 2014.02.27 10:38 기사입력 2014.02.27 10: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는 민관 공동 협력사업으로 ‘여성·아동이 행복한 안전허브(hub) 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최근 공모사업을 통해 중구 송월동, 동구 송림동, 부평구 부평3동을 사업 시범지역으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여성·아동 범죄 예방을 위해 도시 전체에 안전망을 구축, 주민이 참여하고 시가 지원하는 마을단위의 주민 네트워크와 안전망을 구축하는 것으로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마을에는 1억2600만원씩 지원된다.

송월동에는 마을지킴이센터(해피투게더) 운영, 마을공동체 리더 육성교육, 안전허브 동화마을 체험하기, 폭력예방극단 운영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송림동은 통학길 어린이 안전문제, 홀로 사는 노인들의 안전문제, 재개발로 인한 빈집 관리문제 등의 해결을 위해 안전마을 네트워크 이웃사촌 발족, 안전마을 학교 운영, 안전마을 축제 등의 사업이 진행될 계획이다.
주택 및 각종 시설의 공동화, 노후화로 인한 아동·여성의 불안감이 지적된 부평3동은 범죄예방 디자인 환경개선, 세이프존 확장, 안전지킴이집 선정, 안전마을 사례탐방과 서포터스 교육 등의 사업이 전개된다.

박윤숙 시 여성정책과장은 “안전허브마을 지원 사업이 주민과 지역사회를 연계해 지역의 여성·아동 폭력 문제를 보다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안전한 마을환경을 조성하는데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