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원 실종 장애아 익사 추정…'실종 15일만'

최종수정 2014.02.25 08:24 기사입력 2014.02.25 08:24

댓글쓰기

창원 실종 장애아 익사 추정…'실종 15일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남 창원의 한 특수학교 학생이 실종 15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익사로 추정된다는 검안결과가 나왔다.

창원중부경찰서는 창원시내 한 폐건물 지하 3층에서 물에 빠져 숨진 채 지난 24일 오전 발견된 A(9)군의 사인이 익사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25일 밝혔다.
검안 결과 A군의 입과 코 주변에는 거품 등 '익사흔'이 확인됐다.

이는 익사 때 나타나는 특징 가운데 하나다. 경찰은 "A군이 숨지기 전 물에 빠졌다가 사망에 이르렀음을 의미한다"며 "A군의 몸에 별다른 외상이나 골절이 없는 점 등에 미뤄 범죄에 연루됐을 가능성은 적다"고 말했다. 다만 "날씨가 춥고 물이 찬 상태여서 검안만으로는 정확한 사망 시점을 추정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폐성 장애 2급인 A군은 지난 10일 오후 1시30분께 창원 천광학교에서 정규 수업을 마치고 방과 후 수업을 위해 학교 내 다른 건물로 이동하던 중 갑자기 학교 밖으로 뛰쳐나가 실종됐다.
경찰은 지난 23일 확보한 폐쇄회로(CC)TV 내용을 토대로 정 군이 실종 당일 폐건물로 들어갔다가 침수된 지하 3층에 빠졌고 이날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검안 결과를 통보받은 유족 측은 부검을 원치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검안의 소견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계속 조사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