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中 반발 무릅쓰고 달라이 라마와 회동

최종수정 2014.02.22 04:32 기사입력 2014.02.22 04: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중국 정부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와 회동했다.

미국 국가안보회의(NSC)는 이날 오전 자체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국제적으로 존경받는 종교·문화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와 지금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제이 카니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은 회동에서 티베트의 고유한 종교와 문화, 언어 전통의 보호와 중국 내 티베트 주민들의 인권 보호를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고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티베트이 중국의 일부이며 티베트의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미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뒤 중국 정부와 티베트 사이의 이견을 해소하기 위한 직접 대화를 촉구했다.

이에 달라이 라마도 티베트의 독립을 추구하지는 않으며 중국과의 대화가 재개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고 카니 대변인은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과 달라이 라마는 이날 백악관 관저 1층의 맵룸(Map Room)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으나 백악관은 중국의 반발 등 사안의 민감성을 감안해 언론에 면담 장면을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두 사람이 앉아서 대화하는 장면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 측이 지도자(오바마 대통령)와 달라이 라마의 회견을 마련한 것은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이며 국제관계의 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전문가들은 이날 회동이 전격적으로 이뤄지면서 미·중 관계가 급격히 경색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다른 한편에서는 두 사람이 2010년 2월과 2011년 7월에도 백악관 맵룸에서 회동했지만 별다른 후폭풍이 없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도 양국간 큰 충돌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