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대통령, 美 채무한도 증액안 서명

최종수정 2014.02.16 15:30 기사입력 2014.02.16 15: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연방정부 채무한도 증액안에 서명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내년 3월15일까지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적용을 한시적으로 유예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법안에 이날 서명했다. 법안은 지난 11~12일 미국 연방 하원과 상원을 차례로 통과해 가결돼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 절차만을 남겨두고 있었다.

오바마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함으로써 미국의 국가부도 위기에 대한 우려는 가라앉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지난해 10월 부채 한도가 법정 상한인 16조7000억달러에 달해 사상 초유의 국가 부도 위기에 몰렸다. 이에 따라 의회는 부채한도를 이달 7일까지 적용하지 않기로 합의한 바 있다.

당초 시한이었던 지난 7일이 지난 이후 연방정부는 대규모 신탁기금 유치 등 재무부의 긴급 처방을 통해 자금을 수혈해왔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퇴역군인 연금의 삭감 규모를 줄이는 내용의 법안에도 서명했다. 의회는 애초 정부 예산에서 군인 연금을 삭감했다가 퇴역 군인들의 반발이 잇따르자 지난주 삭감 규모를 줄이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