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상륙 美·獨·日 모터사이클 브랜드, 라이더 '미소'

최종수정 2014.02.16 08:25 기사입력 2014.02.16 08:25

댓글쓰기

BMW, 할리데이비슨, 혼다 연초부터 국내서 신규모델 출시 및 특별가격 판매행사 등 경쟁 치열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수입 모터사이클 구입을 희망하는 라이더들에게 연초부터 좋은 소식이 연달아 쏟아지고 있다. BMW·혼다 등 모터사이클 글로벌 브랜드들이 국내 시장에 속속 신규 모델 출시를 예고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할리데이비슨 특별가격 행사도 라이더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기회다.

◆BMW 인체공학적 설계 안락성 제고…'뉴 R 1200 GS·RT'=BMW코리아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는 장거리 엔듀로 뉴 R 1200 GS 어드벤처와 럭셔리 투어러 모델인 뉴 R 1200 RT를 출시했다.

BMW 뉴 R 1200 GS 어드벤처는 2005년 처음 출시된 장거리 온·오프로드 모터사이클 R 1200 GS 어드벤처 후속 모델로, 가격은 부가세 포함 3190만원이다. 편안한 주행성능이 특징인 BMW 뉴 R 1200 RT는 투어러 모터사이클로 뉴 R 1200 GS와 동일한 수랭식 복서 엔진이 장착돼 있다. BMW 뉴 R 1200 RT의 가격은 부가세 포함 2910만원이다.

BMW 뉴 R 1200 GS 어드벤처

BMW 뉴 R 1200 GS 어드벤처


BMW 뉴 R 1200 GS 어드벤처는 기존 R 1200 GS의 다이내믹한 오프로드와 투어링 성능을 기초로 장거리 엔듀로 라이딩에 더욱 최적화된 모델이다. 뉴 R 1200 GS와 동일한 배기량 1170cc 복서 엔진이 장착됐다.

BMW 뉴 R 1200 RT에는 또 안락한 투어링에 걸맞은 최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기어 시프트 어시스턴트 프로(Gear Shift Assistant Pro)는 클러치나 스로틀 밸브 작동 없이 상단 기어와 하단 기어 변경을 가능하게 해 더욱 편안하고 역동적인 라이딩을 제공한다.
◆라이더의 꿈 '할리데이비슨' 인기 스포스터 모델 특가 판매 중=할리데이비슨코리아는 2월 한 달간 일부 2014년식 인기 스포스터 모델(Non-ABS)을 특별 가격으로 소량 한정 판매한다.

프로모션은 할리데이비슨 라인업 중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모델 중심으로 진행된다. ▲슈퍼로우(XL883L) 1090만원 ▲다크커스텀 모터사이클 아이언 883(XL883N)은 1390만원 ▲클래식 모터사이클 포티에잇(XL1200X) 1690만원 등이 주요 프로모션 내용이다.

할리데이비슨 포티에잇(XL1200X/1) 모델.

할리데이비슨 포티에잇(XL1200X/1) 모델.


해당 프로모션은 일산점 뿐만 아니라 전국 할리데이비슨코리아 매장에서 동일하게 진행되며 모델별 잔여 수량은 할리데이비슨코리아 공식 홈페이지(www.harley-korea.com)를 통해 매일 업데이트 된다.

◆혼다 작은 크기·내구성 개선 'MSX125'=혼다코리아는 '2014년 MSX125(Mini Street X-treme 125) 신형 모델'을 출시했다.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387만원이다.

MSX125는 지난해 5월 출시 이후 매달 물량이 부족할 정도로 인기를 끈 모델이다. 감각적인 스타일과 강력한 성능으로 젊은 층이 주요 타깃 고객이다. 한국을 포함한 세계적 인기에 힘입어 태국 공장 생산라인이 확충되기도 했다.

작은 크기와 매력적 능력(스펙)을 키워드로 개발된 MSX125는 내구성이 뛰어난 125㏄ 공랭식 4행정 단기통 엔진에 부드럽고 신속한 변속 기능을 제공하는 4단 기어박스를 장착했다. 최대 출력 9.8ps/7000rpm, 최대 토크 1.1 kg·m/5500rpm의 성능을 발휘해 역동적 주행이 가능하다.

혼다 2014년형 MSX125

혼다 2014년형 MSX125


2014년형 MSX125는 한층 감각적인 색상과 함께 우아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출시 색상이 기존의 검정색과 노란색에서 검정색과 빨간색으로 변경돼 강렬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더했다. 또 차체 색상이 헤드라이트 측면 커버까지 확대 적용됐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