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기관·대학 미래산업 발굴에 머리 맞댔다

최종수정 2014.02.13 17:18 기사입력 2014.02.13 17:18

댓글쓰기

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은 13일 기업지원 및 연구기관과 대학 산학협력단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과학기술교류협력센터에서 열린 합동연찬회에 참석해 혁신역량을 집중해 공동기획사업을 발굴해 줄 것을 주문했다.

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은 13일 기업지원 및 연구기관과 대학 산학협력단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과학기술교류협력센터에서 열린 합동연찬회에 참석해 혁신역량을 집중해 공동기획사업을 발굴해 줄 것을 주문했다.


“그린에너지·DC전기전자산업 등 191개 핵심사업 선정 ”
“ 강운태 시장,‘혁신역량 집중해 공동기획사업 발굴해 달라’ 주문”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지역을 먹여 살릴 미래산업을 찾아라.”

광주지역 17개 기관·대학이 미래 먹거리산업을 발굴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와 광주테크노파크은 13일 기업지원 및 연구기관 13곳과 4개 대학 산학협력단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과학기술교류협력센터에서 합동연찬회를 갖고 지역의 미래산업 육성 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기관 및 대학 산학협력단들은 올해 △지역산업정책 방향 변화에 대응한 연계협력사업 발굴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을 위한 사전기획용역과 예비타당성조사 조기 신청 △MIG 브랜드 지역 우수제품의 국내외 판로 지원 △그린에너지산업 △DC전기전자산업 △ OLED 조명산업 △치과용 소재·부품산업 육성 등 191개를 핵심사업으로 정해 미래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키로 했다.
참석자들은 또 올해는 지역산업정책이 개편되는 과도기로 산업협력권 사업, 연고산업이 시범 실시되는 등 각 기관의 선제적 대응과 연계협력이 중요한 시기라는 점에 주목하고 기관간 연계협력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

기업 지원·연구기관은 지난해에도 △광주국방벤처센터 유치 △1310억원의 투자펀드조성 지원 △민간아파트에 국내 최초 적용한 스마트LED 학습조명시스템 사업 등을 통해 2050개 기업을 지원해 2040명의 고용창출과 4625억원의 매출 달성 △지역외 기업 55개사 395억원 유치 등의 성과를 거뒀다.

또한, 각 기관 간 특성을 살린 협업사업 발굴을 통해 태양광 LED조명 개발, 지역공동 브랜드 MIG LED제품 인증 획득 및 해외시장 개척 지원해 수출주도형 생산도시 기반 확충에 일조했다.

이날 연찬회를 주재한 강운태 시장은 각 기관의 2014년 핵심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혁신역량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강 시장은 “정부의 지역발전정책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한 사업 추진, 산업계 동향과 시장의 수요를 예측한 신사업 발굴로 미래 먹거리 창출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고 “특히 기관 간 연계협력체계를 강화해 사업의 중복을 피하고 차별화해 사업성과를 제고하기 위해 TF팀을 구성하고 공동기획사업 발굴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