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금융지주사 개인정보 공유 65억건"

최종수정 2014.02.13 08:51 기사입력 2014.02.13 08: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지난해 금융지주계열사 간 고객동의 절차 없이 공유된 개인정보가 65억건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성완종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13개 금융지주회사가 2011~2013년 3년간 2만6817차례에 걸쳐 161억건이 넘는 금융개인정보를 고객 동의 절차 없이 공유해 마케팅 목적으로 활용했다.

금융지주회사의 금융개인정보 공유 횟수는 2011년 1만250회, 2012년 9238회, 2013년 7329회로 매년 줄었다. 그러나 개인정보를 공유한 횟수는 2011년 43억건, 2012년 52억건, 2013년 65억건으로 3년간 20% 이상씩 늘었다.

지난해 가장 많은 금융개인정보를 공유한 곳은 하나금융지주로 총 29억건을 공유했다. 다음은 KB금융지주로 20억건을 공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우리은행은 지난해 총 12차례에 걸쳐 5억9000만명의 고객정보를 우리카드에 제공했는데 여기에는 주민등록번호, 주소, 연락처, 입출금계좌정보, 마케팅 동의정보, 민원발생정보 등 수십개 항목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은행이 하나SK카드로부터 받은 정보에는 계좌번호, 잔액, 전화번호 등이, 신한은행이 신한카드에 건넨 정보에는 총수신 잔액 등이, 국민은행이 국민카드에서 받은 정보에는 고객식별번호, 부도잔액, 연체발생일 등이 포함돼 있었다.

성 의원은 "금융기관들이 텔레마케팅 등 영업 목적으로 다른 금융기관이 수집한 정보에도 고객 동의 없이 접근하고 있다"면서 "금융소비자는 금융기관과 단순 거래만 하는데도 자신의 정보가 유통될 뿐 아니라 그 경로, 기관, 목적, 보유기간 등을 짐작할 수조차 없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