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혈소판 수혈'로 인한 감염 사망 국내 첫 발생

최종수정 2014.02.10 22:21 기사입력 2014.02.10 22: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지난해 한 30대 남성이 혈소판 수혈을 받다 감염으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골수이형성증을 앓던 30대 환자가 혈소판 수혈을 받다가 호흡곤란을 일으켜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10일 만에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국내에서 2011년 혈소판 수혈로 인한 감염 사례가 한 차례 있었으나 사망에까지 이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조사 결과 수혈 받은 혈액 주머니에서 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며 "다만 어느 과정에서 감염됐는지 명확한 감염 경로는 결론 짓지 못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혈소판은 다른 성분과 달리 냉동 보관이 불가능해 반드시 채혈 후 5일 이내에 수혈해야 한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