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케네스 배 석방 총력…대북특사 파견 급물살

최종수정 2014.02.07 06:55 기사입력 2014.02.07 05: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북한에 장기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의 석방에 나설 것임을 공식 언급함에 따라 미 정부의 대북 특사 파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국가 조찬기도회에서 연설을 통해 “우리가 미래를 건설하는 이 때에도 박해를 당하는 이들이 있고, 이 가운데는 신앙을 가진 미국인들이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북한에 15개월째 억류된 채 15년의 징역형 선고를 받은 기독교 선교사 케네스 배 씨를 위해 기도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배 씨의 가족은 그가 집에 돌아오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배 씨는 자유를누릴 권리가 있기 때문에 미국은 그의 석방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약속했다.

배 씨가 2012년 11월 함경북도 나진을 통해 입북했다가 억류된 이후 오바마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그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국무부는 배 씨의 석방을 위해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를 북한에 파견할 의향이 있다고 거듭 확인했다.

젠 사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킹 특사의 북한 파견을 준비하고 있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면서 “최우선 순위는 배 씨의 석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또 “이와 관련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모든 노력을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면서 “킹 특사는 오랜기간 북한 방문을 준비했고,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