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하지원, 백진희 계략에 도발로 응수

최종수정 2014.02.03 22:24 기사입력 2014.02.03 22:24

댓글쓰기

'기황후' 하지원, 백진희 계략에 도발로 응수

[아시아경제 e뉴스팀]하지원이 백진희의 피임 계략에 도발로 응수했다.

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 27회에서는 타나실리(백진희 분)가 후궁들을 모아놓고 강제로 피임약을 먹도록 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다른 후궁들은 그저 타나실리가 시키는 대로 약을 들이켰다. 그리고 마지막 승냥(하지원 분) 앞에 선 타나실리는 그 약을 승냥에게도 강제로 먹이려 했다.

승냥은 그러나 잠시 약을 흘끗 쳐다보고는 타나실리의 명을 거절했다. 이에 화가 난 타나실리는 승냥에게 "네 년이 감히 날 능멸하는 게냐"라며 큰 소리를 쳤다. 하지만 그 순간 황태후(김서형 분)이 들어와 상황을 일단락했다.

황태후의 명에도 타나실리는 좀처럼 분을 삭이지 못했다. 그때 승냥이 타나실리 앞에서 보란 듯이 탕약을 쏟아 버리기 시작했다.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오른 타나실리에게 승냥은 입바른 소리로 꼼짝 목하게 만들었다.
승냥은 "이 탕약을 마시는 건, 폐하의 승은에 대한 도리가 아닌 듯 싶습니다. 황후마마의 명을 어기는 한이 있어도 황제 폐하께 불충을 저지를 수는 없는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승냥이 타환(지창욱 분)에게 글을 가르치며 본격적인 복수의 시작을 알렸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