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서울 4시간20분'…"오전 10시부터 정체"

최종수정 2014.01.31 08:43 기사입력 2014.01.31 08: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설인 31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로 들어서는 차량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8시 현재 승용차 기준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부산 4시간 50분, 대구 4시간, 목포 3시간 50분, 대전 2시간 30분, 광주 3시간 50분, 울산 5시간, 강릉 2시간 40분 등이다.
귀경길 소요시간은 부산→서울은 4시간 20분, 대구→서울 3시간 30분, 목포→서울 5시간 20분, 대전→서울 2시간, 광주→서울 3시간 40분, 울산→서울 4시간 30분, 강릉→서울 2시간 30분 등이다.

현재 고속도로 가운데 지·정체 현상을 보이는 곳은 거의 없다.

다만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달래내고개∼서초나들목 5.99㎞ 구간에서 시속 30㎞ 미만으로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고,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향 제2낙동대교∼서김해나들목 총 14.2㎞ 구간에서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수도권을 떠나거나 돌아오는 차량이 79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또 전국적으로 차량 450만대가 한꺼번에 쏟아져 나와 고속도로 양방향 모두 극심한 정체를 빚을 것으로 예상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전 10시를 넘어서면서 또다시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며 "오후에 정체가 절정에 달하고 자정을 넘어야 해소될 것 같다"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