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충희부지사 "중기 자금지원보다 컨설팅에 주력"

최종수정 2014.01.23 10:07 기사입력 2014.01.22 14:16

댓글쓰기

남충희부지사 "중기 자금지원보다 컨설팅에 주력"

[수원=이영규 기자]남충희 경기도 경제부지사(사진)가 올해 도 경제정책 방향으로 대기업을 통한 견실한 중소기업 육성, 서비스업 확대, 가구ㆍ섬유 등 특화산업 강화 등 3대 전략을 제시했다.

남 경제부지사는 22일 출입기자들과의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도에는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등 굵직한 대기업들이 많은데, 이들 대기업과 건전한 동반 성장관계를 가져갈 중소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중소기업에 대한 현금성 지원보다는 경영 컨설팅이나 자문 등 소프트웨어 지원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중소기업 정책이 자금 등 현금성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데 따른 문제점을 지적한 셈이다. 남 부지사는 자금지원 만으로는 중소기업이 성장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남 부지사는 아울러 "대기업이 보다 많이 경기도에 투자할 수 있도록 우수인력을 유치하고, 이들이 안정적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직주(職住) 일체형 주거단지 조성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서비스산업 육성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부지사는 "서비스업의 경우 일자리 창출효과가 큰 데다, 타 산업에 비해 부가가치도 높다"며 "경기도의 인프라를 제대로 활용할 경우 충분히 서비스산업에서 큰 성과를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 부지사는 아울러 "경기북부지역의 경우 섬유, 가구 등 특화산업이 자리잡고 있다"며 "이들 기업에 디자인, 마케팅, 컨설팅 지원 등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 부지사는 경제정책을 추진하는데 있어 어려움도 토로했다.

그는 "경기도는 다른 지역에 비해 지역적 특색이 없다 보니, 공동의 목표를 설정하고, 비전을 세워 정책을 추진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남 부지사는 경기도의 경제분야 예산이 타 시도에 비해 적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복지예산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상대적으로 경제관련 예산이 줄면서 그렇다"며 "그러나 타 시도와 비교할 때 절대 적은 액수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해 재정난으로 경기도가 어려움을 겪었지만 올해 상황을 보면 재정위기까지 내몰리지는 않을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남 부지사는 퇴임 후 회사로 돌아가 집필에 전념하겠다는 생각도 밝혔다. 남 부지사는 지난해 7월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부탁으로 경제부지사에 취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