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격시대' 양익준, 카리스마로 첫 등장부터 '장악'

최종수정 2014.01.16 23:08 기사입력 2014.01.16 23:08

댓글쓰기

'감격시대' 양익준, 카리스마로 첫 등장부터 '장악'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감독 겸 배우 양익준이 첫 등장부터 넘치는 카리스마를 과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극본 채승대 김진수 이윤환, 연출 김정규 안중용)에서 황봉식(양익준)은 도비패의 리더답게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날 황봉식은 사기를 당한 짱돌(김동희)에게 "그런 얄팍한 거짓말에 넘어가다니 머리가 정말 안 좋다"라고 말하며 풍차(조달환)보고 사기꾼을 잡아오라고 통보했다.

강개(지승현)는 이에 신정태(곽동연)가 구타당한 것이 무슨 상관이냐며 이기적인 태도를 보였고, 풍차는 이어 "우리들의 이름을 팔아서 거짓말 하는 놈들이 많아지면 도비노리패의 평판이 나빠진다"고 설명했다.

도비의 설명에도 굴하지 않고 강개는 "밀수장이들은 평판이 중요하지 않다. 목숨 걸고 살아가는데 돈만 많으면 된다"고 비아냥거렸다.
이 상황을 모두 묵묵히 지켜본 황봉식은 "입 조심하고 빨리 잡아와라"라고 말하며 살기를 내뿜어 강개를 제압했다.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qkdrbgus@stoo.com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