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플러스, 여가부에 장난감 8억 어치 지원

최종수정 2014.01.13 13:16 기사입력 2014.01.13 13:16

댓글쓰기

사진 왼쪽부터 신연희 강남구청장,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 이종열 미미월드 사장, 이승한 홈플러스 e파란재단 이사장.

사진 왼쪽부터 신연희 강남구청장,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 이종열 미미월드 사장, 이승한 홈플러스 e파란재단 이사장.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홈플러스 e파란재단이 여성가족부, 미미월드와 함께 전국 공동육아나눔터에 장난감 8억원 어치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공동육아나눔터는 여성가족부가 추진하고 있는 가족 지원사업으로 부모들이 자녀 양육에 관한 정보를 나누고 육아용품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번 기부는 유통회사와 협력회사 간의 네트워크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홈플러스와 협력회사 미미월드가 시가 8억원 상당의 2만4000여 개 장난감을 기부하고, 여성가족부는 이를 전국 27개 지역 72개 공동육아나눔터에 전달하게 된다.

이승한 이사장은 "각 지역사회 공동육아나눔터 활동 지원을 통해 어린이 보육문제 해소에 작은 도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이사장을 비롯해 조윤선 여가부 장관, 이종열 미미월드 사장은 13일 서울 강남구 건강지원센터에서 장난감 전달식을 가졌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