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리 길이 106cm 모델 "직업은 수습 변호사?"

최종수정 2014.01.13 10:48 기사입력 2014.01.13 10:48

댓글쓰기

▲다리 길이 106cm 모델인 아나스타샤 스트라쉐브스카야.

▲다리 길이 106cm 모델인 아나스타샤 스트라쉐브스카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다리 길이 106cm 모델'이 등장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다리 길이 106cm 모델인 러시아 시베리아 서부 노보시비르스크 주 출신 아나스타샤 스트라쉐브스카야(18)가 미인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트라쉐브스카야는 최근 러시아 정부 주관 뷰티 콘테스트 중 '미스 긴 다리 부문(Miss Longest Legs)' 온라인 투표에서 1위로 뽑혔다. 그녀는 키 179cm에 몸무게 52kg, 다리길이 106cm인 환상적인 몸매와 더불어 그의 특이한 이력으로 관심을 모았다. 그녀는 노보시비르스크 로스쿨에 재학하며 현재 수습 변호사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트라쉐브스카야는 280만원에 달하는 우승상금과 함께 미스 러시아에 출전권을 받았다.

그녀는 "마치 꿈만 같아서 너무 기쁘다. 상금은 암 투병 어린이들을 위한 기부금과 부모님께 드리는 선물비용으로 각각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인대회에서 우승한 건 정말 행복하지만 내가 돌아갈 곳은 법조현장"이라며 "앞으로 민법분야의 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리 길이 106cm 모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리 길이 106cm 모델, 신이 내린 몸매", "다리 길이 106cm 모델, 하루라도 저런 몸매로 살아보고 싶다", "다리 길이 106cm 모델, 직업이 변호사라고? 진정한 엄친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