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대기업 임직원 부패, 과연 이들 뿐인가

최종수정 2014.01.09 11:20 기사입력 2014.01.09 11:20

댓글쓰기

원전비리의 충격이 가시지도 않았는데 이번에는 내로라하는 대기업 임직원들의 구조적인 부패가 드러났다. 검찰이 어제 배임수재 혐의로 무더기 기소한 현대중공업과 화승그룹 임직원들이다. 세계 1위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과 부산소재 화승그룹 계열사 전ㆍ현직 임직원들은 납품업체로부터 거액의 부정한 금품을 받아오다가 적발됐다. 두 회사 임직원들이 금품을 챙긴 수법은 빼어 닮아 갑을 관계를 둘러싼 기업 부패가 만연한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게 한다.

검찰이 밝힌 두 회사의 납품비리를 보면 땅에 떨어진 기업인의 윤리의식을 절감하게 된다. 고위임원, 중간간부 가릴 것 없이 자기 주머니를 채우는 데 회사와 직책의 힘을 동원했다. 현대중공업 부사장급 본부장은 납품업체로부터 1억3000만원짜리 골프회원권을 상납받아 사용하다가, 해당업체에 되팔았다. 구매파트 간부는 협력업체와 20년 동안 28억8000만원을 받는 내용의 차용증을 작성, 매달 1200만원을 월급처럼 챙겼다. 기소된 14명이 받은 검은 돈은 총 51억원, 1인당 3억6000만원에 이른다.
화승 임직원들의 비리 수법도 그에 못지않다. 납품업체 3곳으로부터 4년 넘게 매월 1000만원씩 4억7000만원을 수수한 데 더해 고급승용차까지 받은 전무가 대표적인 사례다. 놀라운 것은 이들이 협력업체 어려움을 이용해 적극적으로 대가를 요구한 대담성이다. 조선업 불황으로 경영난에 빠진 협력업체 처지에서 대기업 납품은 생사가 걸린 문제다. '갑(甲)질'로 을(乙)을 압박해 사욕을 채운 것이다.

현대중공업뿐만 아니라 세계 2위 대우조선해양, 세계 3위 삼성중공업에서도 유사한 비리가 적발됐다. 조선업계에 총체적 비리 사슬이 형성된 꼴이다. 화승의 협력업체 중에는 리베이트를 거절하다가 거래가 끊겨 부도난 곳도 있다. 억대 연봉의 대기업 임원들이 중소 납품기업을 위협해 금품을 챙긴 행위는 직업윤리 추락의 극치다. 기업이 강조하는 준법경영, 기업윤리라는 말이 무색하다.

기업 부패가 비단 조선업계와 화승뿐일까. 준엄한 법의 집행, 엄격한 윤리경영이 절실하다. 하지만 근본은 기업인, 직장인 개개인의 직업윤리와 도덕성이다. 부패가 활개치는 나라는 행복도, 희망도 없다. 도덕성 회복을 위한 캠페인이라도 벌여야 하는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