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119건강콜센터 이용실적 1만건 돌파

최종수정 2014.01.09 06:07 기사입력 2014.01.09 06:07

댓글쓰기

의료·건강 상담부터 응급출동까지 원스톱 서비스 제공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서울시는 24시간 전문의 의료 상담과 구급차 출동 등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119서울건강콜센터'의 연간 이용실적이 1만229건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1월 429건이던 이용건수는 12월 1594건으로 3배 이상 늘었다.
119서울건강콜센터는 의료·건강 상담부터 응급 출동까지 수행하는 원스톱 의료 서비스다. 서울시는 2012년 12월 전국 최초로 119 종합상황실 내 건강콜센터를 설치했다.

센터에 접수된 내용에 따라 응급·비응급으로 환자 분류를 한다. 구조·구급·화재 등은 접수 즉시 출동하고, 비응급 환자는 기본 상담을 거친 후 전문의 상담을 제공한다. 응급의학과 전문의 5명이 교대로 상주하면서 건강 및 의료 상담을 하고 있다.

또 영어·중국어·일본어·몽골어·베트남어 5개국 외국어 의료안내 서비스도 제공한다. 상대적으로 이용 빈도가 높은 영어·중국어·일본어는 10명의 의료전문 통역 인력이 교대로 상주하고 있다.
시행 1년을 맞아 콜센터 이용시민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다르면 응답자의 96%가 서비스 친절도에 만족하고 73%는 상담 내용이 전문적이라고 답했다.

서울시 홈페이지(http://health.seoul.go.kr/healthcall)를 통한 온라인 상담도 가능하다.

강종필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서울 시민은 물론 외국인까지 의료에 관련된 사항은 국번없이 119로 전화하면 365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며 "본격적인 사업시행 2년차로 접어드는 콜센터를 통해 전문적인 건강 및 의료 서비스부터 야간·휴일까지 시민 건강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