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폰으로 택시 승·하차 정보 실시간 공유한다

최종수정 2014.01.08 11:16 기사입력 2014.01.08 11:16

댓글쓰기

서울시, NFC 활용한 택시 안심귀가서비스 9일부터 시범 실시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서울시가 스마트폰을 활용한 택시 안심귀가서비스를 실시한다.

서울시는 미래창조과학부,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과 함께 서울 법인택시 1만7000대에 근거리무선통신(NFC) 태그를 활용한 안심귀가서비스를 설치하고, 9일부터 시범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NFC는 해당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폰을 활용해 10cm 이내 가까운 거리에서 무선 데이터를 주고받는 통신 기술이다.

기존에 제공되던 '택시 안심귀가서비스'는 인터넷 홈페이지 가입 및 개인정보 이용 동의를 거쳐야 하는 절차가 있었지만 NFC는 휴대전화만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이번 시범서비스는 NFC가 탑재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휴대전화만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휴대전화의 'NFC 읽기·쓰기' 기능을 활성화해야 한다. 택시 탑승 후 조수석 뒷편에 설치된 NFC 태그에 휴대전화를 갖다 대면 자동으로 '서울시 택시안심서비스' 앱 설치 화면이 활성화 된다. 설치가 완료되면 '안심 번호 관리'로 들어가 승·하차 정보를 전송할 보호자의 휴대전화 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최대 10명까지 등록할 수 있다.
안심번호 등록 후 휴대전화를 NFC에 접촉하면 '택시 안심 알림 발송' 창이 동시에 뜨고, 승차 또는 하차알림을 선택해 메시지를 보내면 된다.

발송 메시지는 '태평로2가에서 서울 33바 1234 택시 탑승 중(△△운수)'라는 내용으로 지정된 수신자에게 발송되며 정확한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지도서비스도 제공된다.

택시이용 기록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 택시를 타고 내렸는지와 승차했던 택시 업체명, 차량번호 등 모든 승·하차 정보가 앱에 기록된다.

시는 오는 4월까지 NFC 안심귀가서비스에 대한 시민 만족도 조사와 이용실적을 모니터링한 후, 효과를 분석해 확대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경호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이용이 간편한 NFC 택시 안심귀가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이 택시를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특히 늦은 밤 여성들이 느끼는 택시에 대한 두려움을 개선해 택시이용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