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ES 2014' 소니, 기술+감성의 해답은 '재미'

최종수정 2014.01.07 15:56 기사입력 2014.01.07 13:42

댓글쓰기

UHD TV 신제품과 함께 콘텐츠 다운로드 서비스 발표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소니가 초고화질(UHD) TV 시장의 본격화와 함께 전자 왕국 부활에 나섰다. 왕국 부활의 주역은 기술과 감성을 결합한 '엔터테인먼트'다. UHD TV 신제품과 함께 음악, 영상 등을 손쉽게 다운로드하고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다운로드 서비스를 함께 발표한 소니의 행보가 주목된다.

7일 소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4'에서 기술과 감성을 결합한 해답으로 엔터테인먼트를 제시하며 '플레이(Play)'를 테마로 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마이크 파슬로 소니 일렉트로닉스 사장은 "플레이는 게임을 시작으로 음악 감상, 스포츠 관람, 기기의 플레이 버튼을 누르는 것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재미를 의미한다"면서 "재미는 소니를 이끄는 원동력의 본질이며 기술과 감성의 결합이라는 소니만의 특별한 가치를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니는 7일 'CES 2014에서 울트라HD TV X950B 시리즈를 선보였다.

소니는 7일 'CES 2014에서 울트라HD TV X950B 시리즈를 선보였다.


소니는 종전 UHD TV 제품군에 65·85인치 모델 2종을 추가했다. 소니 특유의 백라이트 알고리즘 익스텐디드 다이내믹 레인지 프로를 탑재해 깊이 있는 영상을 제공한다. 스탠드형, 벽걸이형으로 사용할 때 공간을 절약할 수 있는 웨지형 디자인을 채택한 X900B 시리즈도 함께 선보였다.

올해 출시되는 TV에는 소니 고유의 '4K 60P HEVC 하드웨어 디코더'를 내장했다. 종전보다 더 선명하고 화질이 뛰어난 UHD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다. 총 140여개 이상의 타이틀이 서비스되며 500px(사진), 유튜브 등과의 협업을 통해 제공되는 콘텐츠 수를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넷플릭스를 비롯해 전 세계 27개 국가와 지역을 통해 '플레이메모리즈 온라인'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UHD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디지털 이미징 솔루션도 대거 선보였다. 미러리스 카메라 중 가장 가벼운 알파 A5000을 비롯해 UHD 영상 촬영이 가능한 캠코더 FDR-AX100, 다양한 야외 활동에서 사용할 수 있는 HDR-AS100V가 CES 2014를 통해 공개됐다.

'플레이'라는 개념을 더욱 확장하기 위해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머리에 착용해 가상 대화면을 선보이는 장치) HMZ-T3W 후면에 '헤드 트래커'를 장착했다. 헤드 트래커는 머리의 움직임을 감지해 상하좌우 시야에 들어오는 화면을 변화시킨다. 단순히 머리를 움직이는 것만으로 영상의 각도를 달리하며 관람할 수 있는 것이다.

'테니스 센서'도 선보였다. 테니스 라켓에 부착되는 이 센서는 스윙 속도, 공의 회전과 속도 등 테니스 경기 시 타구와 정보를 분석하고 기록해 경기가 끝난 뒤 스마트폰으로 살펴볼 수 있다.

지난해 선보인 고해상도오디오(HRA) 제품군은 더 다양해졌다. 다양한 호환성을 자랑하는 AV 수신기와 PC용 오디오, 가정용 스피커, 홈시어터, 휴대용 플레이어, 헤드폰 등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모바일 기기 사용자의 일상을 기록하는 소니의 '스마트밴드'

모바일 기기 사용자의 일상을 기록하는 소니의 '스마트밴드'


모바일 부문에선 엑스페리아Z1의 새로운 모델인 '엑스페리아Z1 콤팩트'를 공개했다. PC 없이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에 있는 연락처, 음악, 사진, 앱 등을 간편하게 전송할 수 있는 솔루션 '엑스페리아 트랜스퍼 모바일'을 통해 사용자들이 손쉽게 옮겨 올 수 있도록 했다.

모바일 기기 사용자의 일상 활동을 기록하고 이를 라이프로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밴드'도 출시돼 관람객들의 큰 인기를 끌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