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의 특수부대 "그들의 임무는?"

최종수정 2013.12.31 10:53 기사입력 2013.12.26 09:26

댓글쓰기

▲한국의 공군 특수부대

▲한국의 공군 특수부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계의 특수부대'가 공개돼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최근 한 포털사이트에 세계의 특수부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가장 대표적인 특수부대로 영국의 '공수특전단(SAS)'을 꼽을 수 있다. 1980년 런던주재 이란대사관에서 벌어진 인질극을 진압하면서 세계에 알려졌다. 이들은 타격작전에서 대테러작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특수작전을 수행한다.

이스라엘의 '사이렛 매트칼' 역시 세계적으로 알려진 특수부대다. 1976년 아프리카 우간다에 억류된 이스라엘 인질들을 구출하면서 유명해졌다.

세계 최고의 군사대국 미국에는 다양한 특수부대가 존재한다. 대표적으로 그린베레와 실, 델타포스 등을 꼽을 수 있다.
그린베레는 미 육군 특수전부대의 핵심으로 비정규전이나 특수정찰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실은 상륙작전을 지원하는 '수중폭파대(UDT)'라는 부대에서 발전했다. 이들은 베트남전 당시 하천지역의 비정규전을 수행하면서 유명해졌고 이라크전에도 참전해 용맹을 떨쳤다. 델타포스는 미국 최고의 특수부대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전투작전보다 인질구출작전이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델타포스는 다른 특수부대와 달리 장발에 사복을 입는 것이 특징이다.

세계의 특수부대를 접한 네티즌들은 "세계의 특수부대, 우리나라 특수부대는 어떤 수준일까" "세계의 특수부대, 북한의 특수부대가 궁금하다" "세계의 특수부대, 역시 미국이 특수부대가 많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