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마스 증후군, 2명 중 1명은 '우울해'

최종수정 2013.12.24 13:44 기사입력 2013.12.24 13:44

댓글쓰기

크리스마스 증후군, 2명 중 1명은 '우울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크리스마스 증후군'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소셜데이팅 서비스 '이츄'는 20세 이상 미혼 남녀 3425명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를 앞둔 기분 변화'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55.4%가 부정적인 기분 변화를 느낀다고 답해 크리스마스 증후군을 호소했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유난히 외롭고 의기소침하다(27.4%)'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허무와 우울한 생각에 자주 휩싸인다(25.3%)', '괜한 짜증이 치밀고 화가 난다(2.7%)' 순이었다.

반면 '신나고 들뜬다'는 응답은 10.5%에 그쳤다.

한편 크리스마스 증후군을 극복하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35.8%가 '같은 처지의 친구를 불러 술을 마시겠다'고 답했다. 이 밖에 '평소 미뤄둔 일을 하며 바쁘게 보낸다(20.6%)',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20%)', '크리스마스가 다가올 때까지 소개팅에 전념한다(16.6%)' 등으로 답했다.
'크리스마스 증후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크리스마스 증후군, 같은 처지의 친구도 여자친구가 생겼다. 망했다", "크리스마스 증후군, 나만 기분이 안 좋은 것은 아니었군", "크리스마스 증후군, 크리스마스는 케빈과 함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