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초동여담]나이 맞춰보기

최종수정 2020.02.12 11:55 기사입력 2013.12.09 11:26

한때지만 나에게도 젊은 시절이 있었다(조금만 깊이 생각해도 금세 알 수 있는 이 명백하고 흔들리지 않는 사실을 "믿지 못하겠다"고 말하는 이들이 요즘 부쩍 주변에 늘어나고 있으니 참 난감한 일이지만…). 그때 내 관심사는 실로 다양했는데 그중 하나가 '나이 맞춰보기'였다. 하루아침에 급부상한 유명인물의 탄생연도를 끝까지 추적하여 구태여 내 나이와 비교해보는 일이다. 일테면 1990년대 초반 어느 날엔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개미'로 뜰 무렵 그가 언제 태어났는 지 알고는 심각하게 절망했던 기억이 새롭다. 그로부터 10년 전쯤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안도현이 있는데 그때의 좌절도 만만치 않았다. '같은 해에 태어난 저이는 벌써 저만큼 앞에 달려가고 있는데 나는 지금 여기서 뭐하고 있는 것일까'하는 못나고 찌질한 발상이었다. 그나마 대견한 건 '한탕'으로 떼돈을 벌거나 줄타기를 잘해 벼락출세한 동갑내기에겐 큰 감흥이 없었다는 정도(그 시절 아예 돈이나 자리에 매진했더라면 지금 이 나이에 밤늦게 정체불명의 '여담' 끼적대느라 낑낑거리는 일은 없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아주 없진 않지만). 사사건건 남의 나이 따지는 고질병은 철이 들면서 차차 잦아들었다. 스타트 라인에 함께 서 있던 수많은 친구들이 하나둘 나를 앞질러 달려가는 걸 쓸쓸한 눈으로 지켜보면서 고개를 끄덕일 정도의 나이가 된 것이다(그들의 뒷모습에 박수 칠 경지까진 아직 미치지 못했지만). 그렇게 한동안 마음 편히 지냈건만 최근 이 몹쓸 병이 스멀스멀 도지고 있다. 아내와 함께 TV를 보다 이렇게 외쳐대는 나를 발견한 것이다. "여보, 김연아 한해 광고수입이 10억원이라는 데 혹시 몇 년생인 줄 알아?" 또는 "오늘 골프대회에서 역전우승해서 상금 1억5천만원 받은 고보경이 겨우 열여섯, 97년생이라는데…. 둘째와 동갑 맞지?" 바야흐로 우리 대에서 끝내야 할 '나이 맞춰보기'란 치명적인 질병이 이제 한참 자라나고 있는 자식들에게까지 대물림될 위험에 직면한 것이다. 그것도 '돈'과 '자리'에 연연하는 악성 바이러스까지 얹어져 더 찌질하고 더 못난 방향으로.
<치우(恥愚)>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윤아 '러블리한 매력' [포토] 송혜교 '청순함 그 자체' [포토] 아이유 '명품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포토] 리사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