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수근 '노인'·김창열 '물방울', 1~2억원대 출품

최종수정 2013.10.13 16:30 기사입력 2013.10.13 16:30

댓글쓰기

박수근, 노인, 보드에 유화. 11.7*14.7cm. 1960년.

박수근, 노인, 보드에 유화. 11.7*14.7cm. 1960년.


김창열, 물방울, 삼베에 유화, 72.5×60cm(20), 1977.

김창열, 물방울, 삼베에 유화, 72.5×60cm(20), 1977.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박수근, 김창열, 이대원 등 국내 근현대 화가들의 작품들이 오는 24일 서울옥션 '아트 포 인테리어 경매'에 출품된다. 주요 출품작으로 박수근의 '노인'과 김창열의 '물방울'이 등장하며 추정가는 1~2억원대다.

박수근의 1960년작 ‘노인’은 노인 다섯 명이 둘러 앉아 있는 모습을 담은 작품으로 당시 우리 일상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었던 풍경을 묘사했다. 작가가 타계했던 해인 1965년 10월 6일에서 10일까지 열렸던 박수근 화백 유작전에 전시된 적이 있고, 우리의 소박한 일상에서 남다른 애정과 애착을 가졌던 박수근의 사랑을 되새겨 볼 수 있는 의미있는 작품이다. 가로 14.7cm, 세로 11.7cm 크기이고 추정가 1억5000만~2억 5000만원에 출품된다.
김창열의 1977년작 ‘물방울’은 영롱하고 고요한 물방울이 가득 채워져 있다. 20호 크기로 추정가는 1억1000만~2억원이다. 이대원의 1982년작 ‘논’(15호, 추정가 8000만~1억2000만원)과 관계에 대한 철학적 사고를 담은 이우환의 ‘조응’(30호, 5000만~8000만), 1983년작 ‘점으로부터’(4500만~7000만원) 등의 작품도 함께 나왔으며, 마리킴, 이승오, 장승효 등 젊은 작가들의 작품들도 살펴볼 수 있다.

경매는 서울옥션 호림아트센터 1층에서 열리며, 회화 뿐 아니라 도자기, 전통 목가구, 디자인 가구, 보석 등 107점으로 구성된다. 출품작은 15일 부터 23일까지 전시되며 24일 오후 5시에 경매된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