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상 최대 전력대란' 결국 안 일어난 이유가‥

최종수정 2013.09.22 11:22 기사입력 2013.09.22 11:22

댓글쓰기

서울시, 지난 여름 전력 위기 예고 불구 '관심단계' 4회 발령만 그쳐..."공공기관 절전 및 시민 동참 효과"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지난 여름 사상 최고의 여름 무더위와 원전 고장 등으로 최악의 전력난이 예상됐지만 공공기관들의 절전 노력과 시민들의 참여로 무사히 전력 위기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 여름 무더위와 원전 3기 추가정지 등으로 8월 전력공급이 최대 198만kW까지 부족할 것으로 되면서 사상 최대의 '블랙아웃'(광역 정전) 사태가 예견됐었다.
하지만 지난 6~8월 3달 동안 전력 위기 경보는 ‘관심단계’만 4회 발령된 것으로 그쳤다. ‘관심단계’는 예비전력이 400만kW 미만인 상태가 20분간 지속되거나 순간적으로 350만kW 이하로 떨어지는 경우 발령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위기 상황은 아니다.

이같은 전력위기 극복은 시민들과 공공기관, 민간기업들의 전력 절감 동참 때문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전력위기 극복을 위해 전력 피크시간대인 오후 2~5시 사이에는 냉방 및 조명전력을 1/2로 감축하고 관심단계 발령시 열병합발전기 가동 등을 통해 7~8월 두 달간 전력소비량을 전년 동기대비 8.6% 감축했다. 아울러 시청 전직원들로 하여금 자율적으로 반바지, 티셔츠 등을 입는 시원차림을 권장했고, 내부 문서시스템에 실시간으로 ‘피크전력 알림시스템’을 운영하는 등 직원들의 절전 참여를 유도했다.
소비전력이 큰 제품인 화장실의 손건조기 플러그를 뽑아 사용을 중단했으며, 시민단체와 함께 손건조기 대신 내 손수건 쓰기 캠페인도 벌였다.

컴퓨터를 켜놓은 채 자리를 비우면 자동으로 절전모드가 되어 낭비되는 전력을 잡아주는 절전 프로그램 ‘그린터치’ 설치 캠페인을 벌여 시청 및 자치구 등 66개 기관 2만8077대의 PC에 프로그램을 설치했고, 이를 통해 767,523kWh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었다.

이런 결과 서울시 본청 및 25개 자치구 7~8월 전기소비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1만4801MWh에서 1만3875MWh로 6.3%를 줄었다. 암사 5.0MW, 강서농수산 1.2MW 등 태양광 30.4MW를 조기 준공하는 한편 피크시간대 청계천 및 중랑천 등에 내보내는 물의 양과 펌프 가동을 대폭 줄였다. 지하철은 평일 러시아워 외 시간대인 10시부터 17시까지 운행간격을 최대 1분 연장했다.

지하철 운행감축과 지하철역 등 에너지 절약 실천으로 줄어든 전략만 동기대비 -26.1%나 된다.

민간건물과 상가에 대한 실내 냉방온도 제한 준수 및 개문냉방영업 행위에 대해 강도 높은 단속을 실시하기도 했다.

임옥기 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유난히 무덥고 길었던 올 여름, 불편을 감수하고 절전에 적극 참여해 주신 시민들 덕분에 최악의 전력위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었다”라며 “관련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에너지 절약 실천문화를 정착시켜야만 매년 반복되는 전력수급 위기와 심각한 지구 온난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