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례상 차리는 법…"어렵지 않아요"

최종수정 2013.09.18 19:51 기사입력 2013.09.18 19:51

댓글쓰기

▲차례상 차리는 법

▲차례상 차리는 법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차례상 차리는 법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차례상은 신위의 자리가 북쪽, 절을 하는 제주의 자리를 남쪽으로 한다.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이 동쪽, 왼쪽이 서쪽이 된다.
차례상은 보통 5열로 차리는데 신위와 가장 가까운 1열은 식사에 해당하는 밥·국 등이 오르고, 2열은 제사상의 주요리가 되는 구이·전 등이 오른다. 3열에는 부 요리인 탕 등이 올라가며, 4열에는 나물·김치·포 등 밑반찬이 마련된다. 5열에는 과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로 상을 차린다.

1열에는 반서갱동(飯西羹東) 원칙에 따라 상을 차리는 사람이 봤을 때 밥과 술은 서쪽, 동쪽에는 국을 놓고 시접(수저그릇)은 가운데 둔다.

2열은 어동육서(魚東肉西)에 맞춰 어류는 동쪽에, 육류는 서쪽에 놓아야 한다. 생선적의 경우 음양오행설에 따라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두는 것이 원칙이다. 두부와 채소로 만든 소적은 맨 우측에 놓는다.
3열에 올라가는 탕의 수는 1·3·5개의 홀수로 맞춰야 한다. 일반적으로 육탕(육류), 소탕(두부, 채소류탕), 어탕(어류탕)을 만드는데 건더기만 건져 수북하게 담아야 한다. 5탕을 한다면 봉탕(닭·오리)과 잡탕을 더한다.

4열은 좌포우혜(左脯右醯)를 원칙으로 북어와 대구, 오징어포는 서쪽, 식혜는 동쪽에 둔다. 어포의 경우 생선은 아래로 두어야 하며 나물과 간장은 가운데 차린다. 나물은 생동숙서(生東熟西)에 맞춰 서쪽에 김치, 동쪽에는 익힌 나물을 놓는다. 순서는 서쪽부터 콩나물과 숙주나물, 무나물, 고사리, 도라지를 둔다. 김치는 나박김치만 쓰는 것이 원칙이다.

마지막 5열은 과일과 약과, 강정을 둔다. 이때 과일은 양(陽)의 수인 홀수로 올려야 한다. 과일을 제기에 올릴 때는 위아래 부분만 살짝 깎아놓는다. 조율이시(棗栗梨枾)와 홍동백서(紅東白西)를 지켜 서쪽부터 대추와 밤, 배, 곶감, 약과, 강정 순으로 차린다. 사과와 같이 붉은 과일은 동쪽, 배 등 흰 과일은 서쪽에 둔다.

차례상 차리는 법을 본 네티즌들은 "차례상 차리는 법, 여전히 어려워", "차례상 차리는 법, 이번엔 잘 숙지해서 자신감을 갖고 차려야 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