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육아 필수품 '물티슈' 안전한 제품 선택하는 방법은

최종수정 2013.08.11 09:42 기사입력 2013.08.11 09: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영유아를 키우는 가정에 물티슈가 필수품이 된지 이미 오래다. 업계 추산에 따르면 물티슈 시장은 작년 2600억원대 규모로 매년 10%이상씩 고속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시장의 성장과 함께 크고 작은 신생업체들의 유입과 온라인, 오프라인 전용상품들까지 물티슈 시장의 경쟁이 보다 심화되고 제품군 역시 세분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에 따라 소비자의 선택의 폭이 넓어진 만큼, 우려점도 제기되고 있다
최근 한 시민단체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시중에 유통중인 제품들 중에서 유기 화합물이 검출되고 또한 일부 제품들은 검출된 성분에 대한 주요 성분을 표시하지 않은 점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보령메디앙스 관계자는 "국내 물티슈 시장이 급성장을 하며 품질이 떨어진 제품이 베스트제품으로 판매되거나, 법적으로 당연히 쓰지 말아야 할 성분들을 무첨가 했다 과대 홍보하는 등 소비자를 우롱하거나 현명한 판단을 저해하는 요소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시장이 과열될수록 올바른 제품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이 현명하고 똑똑히 제품을 선택해야 우리 아이의 안전성은 물론, 양심적으로 양질의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 선의의 피해를 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티슈의 구조원리 이해해 안전한 방부제 사용제품 골라야
집안에 수건이 마르지 않은 상태로 장기간 있다면 곰팡이가 생길 가능성은 100%다. 이는 물티슈 역시 마찬가지다. 순면이든 특수가공 원단이든 원단에 수분이 더해진 물티슈는 수건과 같이 곰팡이가 생길 수 밖에 없는 구조이다. 따라서 일정 부분 방부제를 사용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에 대한 이해가 높지 않으니, 일부 물티슈의 경우 유아피부의 안전은 고려하지 않고 곰팡이 방지에 급급해 피부유해성 방부제나 가습기 살균제 성분을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는 안전성과 상관없는 원단의 특성만을 강조하는 식으로 소비자를 현혹시키는 것이다.

또한 국내에 방부제로 등재되지 않은 방부 성분을 사용하면서도 '무방부제 물티슈'라고 광고하는 물티슈도 있다. 하지만 이러한 물티슈의 경우 정식 방부제처럼 사용한도가 정해지지 않아 얼마만큼을 제품에 사용했는지도 알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위험성 여부도 판단하기 어렵다.

따라서 물티슈 자체에 방부제가 일부 사용될 수 밖에 없음을 정확히 인식하고, 유해물질이 아닌안전한 방부제를 사용한 제품을 찾아 소비하는 현명함이 필요하다.

◆화장품을 고르듯 성분표기를 따져보는 자세 필요
백화점이나 마트에 가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물티슈마다 몇 가지 유해성분을 없앴다고 강조한다. 심지어 11無라고 표기된 제품도 있다. 유해물질이 많이 사용하지 않았다고 하면 좋은 제품이라 여기는 심리를 이용하는 것이다.

하지만 몇 가지 유해물질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표기보다, 어떠한 기준으로 유해물질을 구분했는지를 먼저 살펴봐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따라서 단순히 유해성분의 수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어떠한 성분들이 사용되지 않았는지 필수적인 것을 특별한 것처럼 표현한 건지, 아니면 PHMG와 PGH, CMIT, MIT 등 가습기 살균제 원료들이 제대로 유해물질로 구별돼 첨가되지 않았는지를 세심히 살펴봐야 한다.

닥터아토처럼 가습기 살균제 성분뿐만 아니라, 최근 유명 물티슈업체 제품에서 검출된 것으로 나와 논란이 된 MIT(메칠이소치아졸리논)과 CMIT(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 등의 유해성분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이를 '7無'라고 올바르게 표기하는 제품이 있기 때문.

◆무료배송 등 저가를 강조한 제품에 현혹돼서는 안돼
물티슈는 다른 유아제품에 비해, 제지가 물에 젖어 있는 제품의 특징상 무게에 대한 부담감으로 온라인 대량구매 형태로 구매가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제품에 대한 품질비교에 앞서 100매에 990원 등의 저렴한 가격이나 무료배송 등의 배송지원 혜택에 현혹돼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제품들 중 양심적인 제품도 있지만, 일부 제품들은 공급가액을 맞추기 위해 저가 원단을 사용하거나 의심스러운 성분들을 함유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피부가 민감한 영유아에게 사용되는 제품이니만큼, 제품 외적인 요소에 너무 치중되기 보다는 제품의 품질을 우선시하고 기준에 부합한 제품 중 합리적인 제품을 찾아 구매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밖에 유아전문업체들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안전한데, 이는 유아전문업체들의 제품의 경우 자체적인 연구소 등을 통해 물티슈에 대한 처방연구뿐만 아니라 품질관리와 사후관리들이 보다 면밀하게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