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정도시' 손창민, 과연 악인가 선인가…시청자 '쥐락펴락'

최종수정 2013.07.24 15:00 기사입력 2013.07.24 15:00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손창민을 둘러싼 미스터리가 증폭되면서 그의 진짜 정체를 놓고 시청자들도 막판까지 섣부른 판단을 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3일까지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무정도시'(극본 유성열, 연출 이정효)에서는 민국장(손창민)이 거대 부산 마약 조직을 쓸어버리겠다는 명분을 내세워 사파리 덕배(최무성)에 이어 박사아들 시현(정경호)까지 언더커버로 마약조직에 침투시켰던 게 오로지 그의 사욕만을 위한 음모였을지, 아니면 이들을 이용해 마약조직과 연루된 권력 상층부의 검은 거래를 한방에 까발려 부패를 척결하려고 한 것인지 끝내 그 진실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수단 방법을 안 가리고 악을 제거하겠다는 정의의 심판자인지 아니면 그가 마약 조직의 뒤를 봐주는 배후세력을 넘어 마약 집단을 원격조종하는 듯한 지총장(길용우)을 뺨치는 사악한 인물인지 지금까지도 속단할 수 없다는 것. 민국장이 인질로 사로잡힌 부산 마약조직의 보스 조회장과 지총장 등 권력 상층부 간의 검은 거래 장부 기록을 빼낸 사파리에게 들이닥쳐 죽기 살기로 그 정보를 빼내 가려고 하는 모습에서도 좀체 그의 '진짜 얼굴'이 뭔지 알 수 없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 23일 방송에서도 드러났듯 시현이 사파리 덕배가 자신이 민국장의 언더커버란 사실을 확실히 알고 있다는 걸 눈치 챈 이상 그 역시 민국장과 최후의 담판을 짓지 않을 수 없는 상황. 자신이 언더커버가 된 진짜 이유가 무언지 또 민국장이 무엇을 위해 그렇게 언더커버들에게 희생을 강요했던 것인지 캐물을 수밖에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한편 수민(남규리)이 조회장과 대치하고 있던 시현 앞에 나타나 그에게 총부리를 겨눈 채 경미를 왜 죽였냐며 절규하는 상황에서 두 사람이 함께 저격용 망원렌즈에 담기는 장면이 나와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했다. 마치 수민의 언니 경미가 저격당했을 당시와 똑 같은 상황이 연출된 것. 수민도 경미 죽음의 전철을 밟듯 경미와 똑같이 억울한 죽음을 맞는 게 아니냐는 안타까움 속에 과연 저렇게 살인을 자행하는 세력들이 누굴까 하는 의문이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오는 30일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둔 국내 최초의 본격 느와르 드라마 '무정도시'에서 마지막 순간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이유다.

장영준 기자 star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