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목상권 살리려다 마트납품 농어민·중소상인 500만명 다죽겠다"(1보)

최종수정 2012.11.22 17:24 기사입력 2012.11.22 17:24

댓글쓰기

"골목상권 살리려다 마트납품 농어민·중소상인 500만명 다죽겠다"(1보)
속보[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대형마트에 납품하는 농어민·중소 협력업체·입점소상인들이 뿔났다.

대형마트 농어민·중소기업·임대상인 생존대책위원회(가칭)는 22일 오후 4시께 서울역광장에서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협력사 및 임대소상인 4000여명(대책위 추산)이 모여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 처리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생존대책위원회는 정치권의 포퓰리즘에 입각한 졸속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은 유통산업을 망치는 법이라 개탄했다.

이대영 생존대책위 대표는 "농어민, 중소기업, 임대상인의 생존권을 짓밟는 것이 경제민주화인가"라며 "골목상권을 위한 법안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정치에서 서민들만 편가름하는 것일 뿐 대형마트에 납품하는 서민들은 다 죽이는 오만한 정치의 극치"라고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에 대해 거세게 비판했다.

대책위원회는 유발법 개정안 통과시 직접 피해를 보게 되는 농어민의 피해액은 연간 1조 7000억원, 중소기업은 3조1000억원, 임대소상인은 6000억원의 피해가 현실로 다가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매출 감소와 이익 감소는 결국 대형유통 농어민·중소기업·임대소상인의 적자와 자금 압박으로 이어져 연쇄적인 도산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중소기업청은 중소상인만을 위한 단체"냐고 반문하며 "포퓰리즘에 입각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즉시 철폐해야한다"고 말했다.

대책위원회 측은 "법원에서 유통업법에 대해 조속히 헌법소원에 대한 판결을 내려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