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인카드 건당 결제액 줄었다

최종수정 2012.11.22 10:53 기사입력 2012.11.22 10:53

댓글쓰기

올해 21만원…4년전의 절반
불황·쪼개쓰는 소비성향 반영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경기불황을 반영해 법인카드가 '덜' 긁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카드 건당 결제액은 4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의 법인카드의 결제액은 모두 31조7000억원, 결제건수는 1억4400만건으로 나타났다.

건당 결제금액은 21만9800원으로 2008년 3분기의 43만5400원에 비해 절반 수준(49.5%)으로 떨어졌다. 법인카드를 포함한 전체 신용카드의 건당 결제액은 같은 기간 10만6600원에서 7만2200원으로 32.3% 감소했다.

법인카드 결제건수는 4년 전인 2008년 3분기(8000만건)와 비교했을 때 2배 정도 늘었다. 하지만 결제액은 2008년 3분기 34조6000억원에서 2조9000억원 오히려 줄어들었다.
법인카드의 건당 결제액은 점차 감소 추세다. 2003년 1분기 110만원에 이르렀던 법인카드의 건당 결제액은 2004년부터 절반으로 뚝 떨어져 2008년까지 43만~54만원 사이에서 오르내렸다.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조만간 건당 결제액이 10만원대로 떨어질 수도 있다.

법인카드의 건당 결제액이 줄어든 이유는 경기불황으로 기업들의 씀씀이가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금융위기 이후 냉랭해진 기업 심리를 반영한다는 것이다.

또 이전에는 회사가 관리자급 직원에만 법인카드를 제공했지만 이젠 하위 직급에까지 카드를 만들어주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와 함께 기업들이 한 번에 결제할 수 있는 금액을 제한해 결제액이 클 경우 법인카드를 두번에 걸쳐 결제하는 관행 등도 영향을 미쳤다.

한은 관계자는 "경기불황의 여파로 신용카드 결제액이 전반적으로 소액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