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억원 주택 구매시 영주권"..경제난 스페인 '1+1' 이민정책

최종수정 2012.11.22 08:37 기사입력 2012.11.22 08: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2억2000만만 있으면 스페인에서 영원히 머물 수 있습니다”

스페인 여행사의 광고가 아니다. 계속된 경제난에 시달리던 스페인 정부가 내놓은 파격적인 부동산 활성화 정책이다.

22일 영국의 데일리텔레그래프 등 외신들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는 미분양 주택을 처리하기 위해 외국인 주택 구매자에게 영주권을 자동으로 발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6만 유로가 넘는 주택을 구매하는 외국인은 자동으로 스페인 영주권을 받게 될 전망이다. 스페인 부동산 구매를 늘리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의 부호들을 겨냥한 것이다.

하이네 가르시아 레가즈 스페인 상무차관은 “다음 주 외국인 관련 법안 개혁을 시작할 것”이라며 “해외 투자를 활성하고 미분양 주택을 줄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계획은 아일랜드와 포르투칼 등 과거 재정 위기국이 내놓았던 방안 보다 더욱 파격적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아일랜드와 포르투칼이 외국인 주택 구매자에게 제시한 영주권 발급 기준은 각각 40만 유로와 50만 유로였다.
스페인은 경제 위기 이후 부동산 거품이 붕괴되면서 미분양 주택이 70만~100만채에 달하고 있다. 하지만 이미 스페인에 부동산을 보유한 유럽의 재력가들은 부동산 가격 폭락과 경제 위기로 스페인 부동산에 대한 흥미를 잃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러시아와 중국 등 신흥국의 부호에게 희망을 거는 양상이다.

스페인은 부동산 가격 폭락으로 사회 문제가 계속되고 있다. 스페인 중앙은행에 따르면 주택 가격 하락에 따른 은행권의 악성 대출 비중은 10.7%로, 총액만 1820억 유로에 이른다. 집은 팔리지 않는데 실업인구는 계속 늘면서 올해 매일 317명이 집세를 내지 못해 거리로 쫒겨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에 주택을 압류당한 사람들의 자살율이 크게 늘면서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기도 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