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일화회동]文-安, 후보등록전 단일화…7개항 합의(상보)

최종수정 2012.11.06 20:35 기사입력 2012.11.06 20:27

댓글쓰기

[단일화회동]文-安, 후보등록전 단일화…7개항 합의(상보)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는 6일 야권후보 단일화 첫 회동을 갖고 후보등록전 단일화를 포함한 7개항에 합의했다.

문 후보측 박광온 대변인과 안 후보측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두 후보의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전했다. 두 후보는 오후 6시15분부터 회담을 가졌으며 양측 대변인을 통해 합의내용을 정리한 뒤 오후 8시에 동시에 퇴장했다.

7개 합의안에 따르면 두 후보는 엄중한 시대 상황에 대한 인식과 고단한 국민의 삶과 형편, 정치혁신에 대한 국민의 요구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고 인식을 함께 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새 정치와 정치혁신이 필요하며 정치혁신을 위해 정치권이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두 후보는 단일화는 정권교체를 위한 단일화, 가치와 철학을 함께 하는 단일화, 미래로 가는 단일화로서 모든 국민의 뜻 함께 모아나가기로 했다. 단일화를 추진하는 데에서는 유리와 불리를 따지지 않고 새정치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뜻만 보고 가야하며 국민의 뜻과 동의가 필수라는 데에도 합의했다. 특히 단일후보는 후보등록 이전까지 하기로 하고 함께 협의하기로 했다.

두 후보는 아울러 새 정치와 정권교체에 동의하는 양쪽의 지지자를 크게 모아내는 국민연대가 필요하고 그 일환으로 정당혁신의 내용과 정권교체를 위한 방향을 포함한 새정치 공동선언을 우선 국민 앞에 내놓기로 했다. 투표시간 연장도 함께 노력하고 서명 캠페인을 포함한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문-안 두 후보는 새정치 공동선언문을 위해서는 각 후보측 3인씩 총 6명의 실무팀을 구성키로 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