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일화회동]단일화 말하는 文 새로운 정치로 답한 安

최종수정 2012.11.06 19:41 기사입력 2012.11.06 19:41

댓글쓰기

[단일화회동]단일화 말하는 文 새로운 정치로 답한 安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첫 야권 단일화를 위한 첫 회동을 가졌다. 언론에 공개된 모두 발언에서 두 후보가 바라보는 단일화에 대한 속내가 드러났다.

이날 오후 5시 53분께 두 후보는 회담장소인 서울 효창동 백범기념회관 대회의실에 도착했다. 300여명의 내외신 취재진 앞에서 두 후보는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했다.

두 후보의 모두 발언에서 단일화에 대한 미묘한 시각차가 드러났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문재인 후보는 모두 발언에서 단일화만 6번 언급했다.

문 후보는 "저와 안철수 후보가 꼭 단일화해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고, 또 나아가서 그 힘으로 정치를 바꾸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단일화에 대한 논의가 늦어져서 이러다가 혹시라도 단일화가 안 되는 것 아닌가, 또 정권교체 못하는 것 아닌가, 그렇게 염려와 걱정들을 많이 하신다는 것도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는 "오늘 그런 걱정들을 덜어드리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리는 만남이 됐으면 한다"면서 "그런 점에서 단일화 논의를 시작하자는 저의 제안에 대해서 만나자고 화답을 해주신 안철수 후보님께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또 문 후보는 "안철수 후보도 저와 마찬가지로 단일화의 의지가 확고하다고 믿는다"면서 "그리고 단순한 단일화를 넘어서서 가치와 정책을 공유하면서 힘을 합쳐서 정권교체뿐 아니라 정치혁신과 정권교체 후의 개혁까지 이루어 내야 한다는 점에 저희 두 사람이 뜻을 함께 하고 있다"고 이날 회동의 의미를 부여했다.

문 후보는 "저와 안철수 후보가 꼭 단일화해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고, 또 나아가서 그 힘으로 정치를 바꾸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단일화에 대한 논의가 늦어져서 이러다가 혹시라도 단일화가 안 되는 것 아닌가, 또 정권교체 못하는 것 아닌가, 그렇게 염려와 걱정들을 많이 하신다는 것도 잘 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앞으로 성의있게 결의해서 빠른 시일안에 국민께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겠다"며 "욕심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도 밝혔다.

반면 안철수 후보는 이날 회동의 의미를 '단일화' 보다는 '새로운 정치'에 뒀다. 문 후보보다는 짧았지만 안 후보 역시 준비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안 후보는 기자들을 향해 "양쪽 담당 기자들이 합쳐서 단일화 되니 대한민국 모든 기자들이 다 있는 것 같다"며 농담을 하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안 후보의 모두 발언에 '단일화'에 대한 직접적 언급을 찾을 수 없었다. 안 후보는 "시간을 내 주신 문 후보님께 감사드린다"며 "오늘 만남이 민생을 살피는 새로운 정치의 첫걸음이 되고자 노력하겠다. 새로운 정치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열망을 잊지 않고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안 후보의 이같은 발언은 이날 회동에 대해 단일화 협상의 첫 걸음보다는 새 정치 실현이라는 데 중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문 후보는 이날 회동을 본격적인 협상의 첫 테이블로 보고 단일화 시기와 방식을 논의한다는 방침이지만 안 후보는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는데 중점을 둬 두 후보의 회동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