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잘팔리는 것만' 입생로랑·멀버리, 대표제품만 15% 인상

최종수정 2012.11.06 09:54 기사입력 2012.11.06 09:54

댓글쓰기

입생로랑 카바시크백

입생로랑 카바시크백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불황에도 불구하고 명품 '얼굴마담백'들이 가격을 대폭 인상하고 나섰다. 비싸게 받아도 잘 팔리는 '얼굴마담백' 가격을 상향 조정해 수익성과 함께 진입장벽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입생로랑은 이달 중순부터 대표백인 카바시크 라인 제품 가격을 15%가량 인상한다. 카바시크 미디엄은 기존 260만5000원에서 300만원대로, 카바시크 라지는 291만5000원에서 330만원대로 오른다.

단 이지백, 로디백 등 기타 라인 제품은 가격변동이 없다. 일 년에 한두 번 전 품목 가격을 소폭 조정해왔던 것과는 달리 대표 라인 제품만 올려 불황에 맞서고 있는 셈이다.

멀버리 역시 베스트셀러 제품인 베이스 워터 라인 가격을 내년 1월부터 15%가량 인상한다. 기존 165만원에서 190만원대로 가격을 상향 조정한다.

이에 앞서 버버리도 지난달 초 베스트셀러 제품인 헤이마켓 라인 가격을 3~4% 인상했다.
소비자들은 베스트셀러 제품 가격만 계속적으로 오르는 것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가을 예물시즌을 맞아 예물과 혼수용품으로 명품백 구매를 고민 중이던 직장인 김민지(가명·31)씨는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 전체 품목이 다 오르든지, 잘 팔리는 것만 일부러 가격을 올린다”면서 “예물로 보려다가 명품업체들이 눈 가리고 아웅 하는 모습이 너무 빤하게 보이고 뭐하는 짓인가 싶어서 그만뒀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