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능 끝' 고3 수험생은 IT·미용선물을, 부모님은 책 선물

최종수정 2012.11.06 06:19 기사입력 2012.11.06 06: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대학수학능력시험(11월8일)을 앞둔 수험생들은 시험이 끝남과 동시에 받고 싶은 선물로 최신IT, 미용, 패션관련 선물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모님은 주고 싶은 선물로 자기계발 선물을 선호해 확연히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 백화점이 지난 10월 19일부터 2일까지 신세계몰을 통해 고3 수험생 550명, 수험생 자녀를 둔 학부모 3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모님들은 책(27%), 노트북(12%), 가방(14%) 등 학습과 관련한 선물이나, 정장, 구두(34%) 등 성인이 되는 것을 기념하는 선물을 주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남학생들은 노트북, 태블릿 PC(31%), 스마트폰(13%)과 같은 최신 IT 제품이나 현금(25%), 캐주얼한 의류, 신발(19%)등 실용적인 선물을, 여학생들은 피부관리권이나 화장품(25%), 다이어트식품(15%) 등 미용 관련 선물이나 명품지갑, 가방(29%)이나 의류, 구두(19%)등 패션 관련 선물을 받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의류의 경우 수험생들은 멋을 내기 위한 캐주얼한 의류를 선물로 선호한 반면 부모님의 경우 격식있는 자리에 맞는 정장류를 선물로 주고 싶어해 부모와 자식 세대간의 차이를 보였다.
이 밖에도 수험생들의 경우 겨울 스키ㆍ보드 시즌권, 헬스ㆍ요가 이용권 등 레저나 몸매 관리 등을 위한 선물을, 부모님은 영어, 중국어 회화 등 학습과 관련된 선물 등이 기타 의견으로 나왔다.

수능 이후 해방감을 맛보고 싶어하는 수험생들의 심리와, 수능 이후 대학 생활도 충실히 하기를 바라는 부모님의 심리가 수능 선물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가족들의 선물 뿐만 아니라, 수능이 끝난 11월부터 12월까지는 수험생들 또한 지출이 커진다.

신세계백화점에서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연령대별 매출 구성비를 분석한 결과, 수험생의 경우 수능이 끝난 직후인 11월과 12월 매출이 전체의 36%를 차지한 반면 다른 연령대의 경우 17~21%로 2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일반적으로 월별 매출 구성비가 8%를 전후로 큰 차이 없이 고른 분포를 나타내는 것과 달리 수험생의 경우 수능 전 평균이 6.4%, 수능 후 평균이 17.9%로 약 3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에 신세계 백화점은 각 점포별로 11월, 다양한 수능 프로모션을 통해 수험생과 수험생 가족들의 눈길 모으기에 나섰다.

신세계영등포점에서는 11일까지 수험표를 지참한 고객에 한해 브랜드별 특별 세일을 연다. GAP, 테이트, ASK, Thursday Island, FRJ 등 캐주얼 의류 브랜드에서 브랜드별 10~20% 할인 판매 하는 것.

신세계본점에서는 '남성 캐주얼 수능 대박 페스티벌'을 11일까지 6층 남성 매장에서 펼친다.

폴로, 빈폴, 타미힐피거, 프레드페리, 라코스테 등 남성 캐주얼 브랜드에서 각각 다양한 행운상품을 기획해, 행운상품 구매 고객에게 금액대별 5% 백화점 상품권을 증정하고, 신관 6층 남성매장에서 구매를 한 수험생에 한해 100% 당첨 경품 이벤트도 열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신세계 인천점, 센텀시티점, 마산점에서도 11일까지 수험표를 지참한 고객에 한해 영캐주얼 장르에서 5~10만원 이상 구매 시 영화예매권, 스타벅스 음료권, 빼빼로 등 다양한 상품 증정 이벤트를 펼친다.

최민도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팀장은 "인생의 가장 중요한 고비 중 하나인 수능이 끝난 만큼 고생한 수험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많은 혜택을 줄 계획이다"며 "특히 11월부터 수험생들의 매출도 급증하는 만큼 수험생들에게 필요한 상품들을 한데 모은 맞춤 상품전도 제안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