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샌프란시스코, 월드시리즈 우승 1승 남았다

최종수정 2012.10.28 15:31 기사입력 2012.10.28 1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월드시리즈 우승에 1승만을 남겨놓았다.

샌프란시스코는 2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월드시리즈(7전4승제) 3차전에서 선발투수 라이언 보겔송의 무실점 호투와 그레고 블랑코의 적시타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2차전(2-0)에 이어 또 한 번 상대를 무득점으로 봉쇄, 3연승을 내달리며 월드시리즈 패권에 1승만을 남겨놓았다. 역대 월드시리즈에서 3경기를 내리 이긴 팀이 우승을 놓친 경우는 한 차례도 없었다.
이번 역시 원동력은 마운드였다. 샌프란시스코는 선발로 나선 보겔송이 5.2이닝 동안 5안타, 4볼넷을 내줬지만 빼어난 집중력을 앞세워 매 위기를 무실점으로 넘겼다. 가장 빛난 건 1회와 3회. 두 번 모두 1사 1, 2루의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프린스 필더와 퀸틴 베리를 각각 병살타로 잡아냈다. 특히 베리는 5회 1사 만루 찬스에서도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홈팬들의 아쉬움을 깊게 했다.

디트로이트와 달리 샌프란시스코는 득점 찬스에서 매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가장 돋보인 건 2회. 선두타자 헌터 펜스가 볼넷을 얻어 출루했고 바로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상대 선발투수 아니발 산체스의 폭투로 이내 3루에 안착한 그는 블랑코의 적시 3루타 때 가볍게 홈을 통과했다. 샌프란시스코는 2사 3루에서 브랜든 크로터드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 추가 득점에도 성공했다.

마운드는 어렵게 얻은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특히 6회 2사 올라온 팀 린스컴은 2.1이닝 동안 무안타 무실점으로 호투, 디트로이트의 추격의지를 사실상 꺾어놓았다. 9회 등판한 마무리 세르지오 로모는 무실점 역투로 2차전에 이어 세이브를 추가했다.
한편 샌프란시스코는 29일 펼쳐지는 4차전 선발투수로 맷 케인을 예고했다. 벼랑 끝에 몰린 디트로이트는 맥스 슈어저를 앞세워 반격에 나선다.

이종길 기자 leemea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