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효원의 고장 '수원'도심서 울려퍼지는 문화향연 "풍성"

최종수정 2018.08.16 09:30 기사입력 2012.08.22 15:30

댓글쓰기

2012수원국제음악제·프린지페스티벌·세계악기감성체험전 열려··수원화성국제연극제도 '팡파르'

【수원=이영규 기자】예향과 효원의 도시 경기도 수원에서 풍성한 문화행사가 잇달아 펼쳐진다. 22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음악계의 거장들이 참여하는 '2012수원국제음악제'와 '프린지페스티벌', 그리고 '세계악기감성체험전'이 함께 열린다. 오는 26일부터 세계문화유산 화성행궁무대와 생태하천으로 거듭난 수원천 수상무대 등에서는 해외초청작들이 참여하는 수원화성국제연극제도 개최된다.

◇2012 수원국제음악제

22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25일까지 수원 인계동 경기문화의전당과 수원야외음악당에서 열린다. 수원시립교향악단 창단 30주년을 기념해 세계적인 음악가들이 대거 초청됐다. 거장의 반열에 올라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길 샤함(41)과 첼리스키 미샤 마이스키(64), 소프라노 신영옥(52)이 수원시향과 함께 차례로 무대에 오른다.

23일 경기도문화의전당 행복한대극장에서 공연하는 이스라엘 태생의 샤함은 이미 비평가들로부터 '베테랑 비르투오조'로 평가받고 있다. 길 샤함은 베토벤, 멘델스존, 차이코프스키의 협주곡과 더불어 세계 4대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평가받는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한다. 또한 수원시향의 연주로 모차르트의 가장 인기 있는 교향곡인 제40번 g단조도 만나볼 수 있다.

24일 같은 장소에서 마이스키가 드보르작의 첼로 협주곡 B단조와 교향곡 제9번 e단조 '신세계로부터' 등 드보르작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라트비아 공화국 태생으로 로스트로포비치와 피아티고르스키를 모두 사사한 유일한 첼리스트이며 장한나를 세계무대에 소개한 스승으로도 유명하다.
25일 폐막 무대는 소프라노 신영옥이 함께한다. 수원 제1 야외음악당에서 번스타인의 뮤지컬 '캔디드' 서곡, 모차르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중 '어서 오세요, 내 사랑', 오페라 '쟌니 스키키' 중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들리브의 가곡 '카디스의 처녀들' 등을 들려준다. 세부적인 공연내용과 일정은 홈페이지(www.simf2012.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원 프린지페스티벌

장르나 형식 등 정해진 틀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펼쳐지는 예술공연축제인 '수원프린지페스티벌'은 '음악이라는 즐거움 하나만으로 전해지는 열정을 경험하세요!'를 주제로 23일부터 25일까지 수원도심에서 열린다.

프린지 페스티벌이 수원지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행사에는 공모를 통해 엄선된 청소년 8팀, 일반 41팀 총 49개 팀이 참여한다. 공연도 락밴드, 대중밴드, 힙합, 째즈, 퓨전국악, 클래식, 타악, 댄스 등 다양하다.
행사는 수원역, 나혜석거리, 수원천지동교, 시외버스터미널, 서호공원, 영통사공원, 살구골공원, 장안공원 등의 거리에서 열린다. 구체적인 일정은 홈페이지(www.simf2012.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계악기감성체험전

세계 1000여 개의 악기를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세계악기감성체험전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수원 만석공원 제2야외음악당에서 열린다.

우리나라 전통 악기부터 열정적인 아프리카의 타악기까지, 온 세상의 악기들을 한 자리에서 직접 보고, 설명 듣고, 연주하고, 공연도 볼 수 있는 1석 4조의 예술교육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자리다.

이번 전시회를 기념해 서양클래식을 기반으로 국악과 대중음악까지 아우르는 퓨전연주를 하는 8인조 타악그룹인 '발광'의 공연과 함께 클래식 전공자로 구성된 혼성 5인조 그룹인 '잼스틱'은 재활용품을 이용한 다양한 퍼포먼스도 진행된다. 구체적인 일정은 홈페이지(www.simf2012.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원화성 국제연극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수원 화성을 배경으로 '제16회 수원화성국제연극제'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8일간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찾아온다.

수원화성국제연극제는 화성행궁 광장무대, 화홍문 수상무대, 생태하천으로 변신한 수원천 거리, 장안공원 마당무대 등 야외에 마련된 무대에서 연극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일 계획이다.

프랑스, 호주, 러시아, 중국, 일본 등 해외 작품 6편과 국내 작품 11편 등 28개의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13개 시민극단이 참가하는 연극축제와 각종 문화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개막일인 26일 오후 8시부터 화성행궁 야외무대에서는 개막작품 '화성(華城)의 꿈, 시민낙락(市民樂樂)'을 선보인다. 퍼포먼스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총체극, 화성행궁 광장에 침투한 외계인들의 기괴한 쇼 등이 펼쳐진다.

화성행궁 광장에서 진행되는 폐막공연 '진주'는 프랑스 극단 '플라스티시앙 볼랑'이 맡는다. 밤하늘에 대형 열기구들을 띄워 형형색색의 바닷 속을 재현하고 몽환적인 이미지를 선보인다.

수원화성국제연극제의 야외 공연은 모두 무료이며, 실내공연은 유료다. 세부적인 공연내용과 일정은 수원화성국제연극제 사무국 홈페이지(www.suwontheatre.or.kr)에서 얻을 수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