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운 날에는 열무김치가 최고

최종수정 2012.06.16 09:26 기사입력 2012.06.16 09: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때 이른 더위에 대표적인 여름 별미인 열무 김치 판매량이 급증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들어 열무와 고추 값이 작년에 비해 2배 가량 가격이 올라 포장 상품 김치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17일 국내 포장김치 점유율 1위인 종가집에 따르면 고온 현상이 시작된 4월 하순부터 현재까지 열무김치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26% 상승했다.
문성준 종가집 팀장은 "4월 하순부터 30도에 달하는 더위가 지속되면서 시원하고 아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열무 김치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이 늘어났다"며 "이러한 가운데 열무 등 재료의 값이 크게 올라 담가 먹기 보다 포장된 김치를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종가집에서 매달 실시한 선호 김치 조사에서도 열무 김치의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4월부터 6월 현재까지 열무 김치가 1000여명 중 약 34%의 득표를 얻어 독보적으로 선호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겨울 담가 신맛이 강한 김장김치 대신 생 김치를 즐기려는 소비자들의 기호가 판매량에 반영된 결과라고 관계자들을 분석했다.
이와 함께 열무 비빔밥, 열무 냉면 등 여름철 별미식의 재료로 쓰이는 양이 증가해 전체적인 열무 김치 판매량도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