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동전 줄이기 캠페인..62억 동전 생산비 절감

최종수정 2012.05.06 12:49 기사입력 2012.05.06 12: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롯데마트가 4년여에 걸친 동전 줄이기 캠페인을 통해 62억여원의 동전 생산비용을 줄였다.

6일 롯데마트는 지난 2008년 8월부터 3년 9개월동안 진행한 ‘포인트 투 코인(Point to Coin)’ 서비스를 통해 동전 생산 비용을 62억원 규모로 절감시키는데 기여했다고 밝혔다. 포인트 투 코인은 1000원 미만의 금액을 고객이 희망할 경우에 적립해 놓은 포인트로 결제하는 서비스다. 또 2009년 4월부터는 거스름돈을 동전 대신 멤버스 포인트로 적립하는 ‘코인 투 포인트’서비스도 시행하며 캠페인을 확대시켰다.

롯데마트는 동전 줄이기 캠페인에 모두 1500만명의 고객이 서비스를 이용했고, 이용금액은 36억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동전수로는 8200만개. 한국은행이 연간 6억7000만개 가량의 동전을 제작하는데 롯데마트는 3년9개월동안 캠페인을 통해 연간 동전 생산량의 12%를 절감한 셈이다.

비용 절감 효과와 함께 동전 줄이기 캠페인을 통해 계산하는 시간도 단축됐다. 롯데마트는 1건당 5~7초 가량이 단축돼 그 만큼 고객 대기 시간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었다고 전했다.

박윤성 롯데마트 고객본부장은 “소액 동전의 활용 가치가 점차 줄어들고 있어 3년여 전부터 자체적인 동전 줄이기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다”며 “이를 통해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효과를 창출하고, 고객 서비스도 개선되고 있는 만큼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