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섭 "우리금융 매각 차기 정부로 넘겨야"

최종수정 2012.04.30 10:31 기사입력 2012.04.30 10:31

댓글쓰기

이용섭 "우리금융 매각 차기 정부로 넘겨야"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민주통합당은 30일 현 정부가 우리금융 매각을 중단하고 차기 정부에서 사회적 합의를 한 뒤에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용섭 정책위의장은 이날 최고위에서 "정부가 우리금융지주 매각을 2010년, 2011년 이어 3번째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정권말기에 정치적 영향을 받아 공정성 논란이 있는 점을 감안해 다음 정부가 사회적 합의 후 매각추진을 넘길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공적자금이 투입된 우리금융지주가 어느 정도 정상화된 만큼 자금 회수를 통해 경쟁력을 제고하는 방향은 맞다"면서도 "사회적 합의가 충분치 않은 데다 기존 금융사들의 인수 가능성은 낮고 인수할 경우 대형화될 메가뱅크에 대한 위험성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지역은행은 선(先)분리해서 육성해야 한다는 지역민의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전날 박용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총자산 400조원 규모의 최대 금융지주사인 우리금융을 매각해 메가뱅크를 만들겠다는 것인데 현정부 들어 이미 두 번이나 실패했다"면서 "그런데도 또다시 매각을 추진해 국민적 논란을 부추기는 것도 그렇고, 임기가 1년밖에 안남은 정부가 메가뱅크에 이렇게 집착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필연적으로 특혜 시비를 부추길 소지도 다분하다는 점에서 매각에 대한 국민적 합의 없이 매각을 밀어붙이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정부는 모든 민영화를 즉각 중단하고, 남은 임기 서민경제 회생과 민생 안전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