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계철-케이블사업자 회동 "지상파 재송신 제도 개선해달라"

최종수정 2012.04.20 15:56 기사입력 2012.04.20 15: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이계철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20일 5대 케이블 업체 대표와, 양휘부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장, 정호성 SO협의회장과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이계철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재송신 분쟁으로 지상파방송이 중단되어 케이블TV 시청자들의 불편이 많았다"고 지적하면서 "시청자들의 불편이 재발하지 않도록 지상파방송사와 지혜롭게 문제를 풀어 나가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내년부터는 지상파디지털방송이 본격 실시되지만, 1천만명이 넘는 케이블TV 아날로그 가입자의 디지털 조기 전환 없이는 디지털 방송의 성공적인 정착이 어려운 만큼 이에 대한 케이블TV 업계가 적극적인 노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케이블TV MSO 대표들은 "지상파방송 재송신 분쟁이 시장 자율로는 해결에 한계가 있으므로 방통위가 재송신 제도 개선을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케이블TV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약 3조원 규모의 재원이 소요되므로 정부가 재정 및 세제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의 제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OTS 상품을 통해 통신시장의 시장지배력이 유료방송업계에 영향을 미쳐 저가 경쟁의 악순환, 콘텐츠 산업의 발전 지체 등이 야기되고 있으므로 방통위가 공정경쟁을 담보하는 심판의 역할을 충실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위원장 이에 "케이블TV 업계 요구에 대해 관련 이해 당사자의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하여 정책방향을 수립하겠다"며 "케이블TV의 디지털 전환에 대해서는 가능한 인센티브를 공동 모색해 보자"고 답했다.

이날 회동에는 이상윤 티브로드 대표, 변동식 CJ헬로비전 대표, 장영보 씨앤앰 대표, 강대관 현대HCN 대표, 이한성 씨엠비 대표가 참석했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