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1년 중구 총재산 2조825억원

최종수정 2012.04.20 08:23 기사입력 2012.04.20 08:23

댓글쓰기

2010년보다 66만9501㎡, 6122억9939만원 늘어나...토지 5093필지 133만6748㎡, 1조9509억4012만원...건물 121개 동 1315억8241만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지난 해 중구 재산을 돈으로 환산하면 모두 2조825억원을 약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2011년 구가 보유하고 있는 구유재산 현황을 수록한‘2010 우리구 재산 현황’ 책자를 발간했다.
중구 2011년도 재산 현황 책자 ㅍ지

중구 2011년도 재산 현황 책자 ㅍ지

이 책자에 따르면 지난 해 중구 총 재산은 2조825억2253만원이었다. 면적만 161만5667㎡에 달한다.

이는 2010년보다 면적은 66만9500㎡ 늘어난 것이며, 재산가액도 6122억9939만이 증가한 것이다.

2011년 재산중 토지는 5093필지 133만6748㎡에 1조9509억4012만5000원이다. 건물은 121개 동 27만8918㎡에 1315억8241만원이다.
도로나 하천, 공원, 공공건물 등 행정적인 용도로 쓰이는 행정재산은 토지 4850필지와 건물 120개 동에 모두 161만158㎡, 2조582억5626만원이었다.

행정재산이 아닌 일반재산은 토지 243필지와 건물 1개동 등 5508㎡, 242억6626만원에 불과했다.

행정재산 용도별 현황을 살펴보면 재산가액 기준으로 도로나 하천이 63.1%를 차지했고, 구청사ㆍ의회ㆍ주민센터ㆍ보건소 등 청사가 10.4%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공원녹지(8.6%), 문화(5.9%), 주차장(5.2%) 순이었다.

행정재산중 가장 많은 재산 가치를 보인 건물은 충무아트홀이었다. 9348㎡ 대지에 우뚝 들어선 충무아트홀은 연면적만 3만6245㎡에 이르는 강북의 문화중심지로 지난 2005년 문을 열었다. 대극장 중극장 소극장 갤러리 컨벤션센터와 각종 체육시설 등이 들어서 있으며, 재산 가액은 1052억6117만원에 달한다.

그 뒤를 이은 것은 중구청 건물이다. 1979년에 지어졌으며, 본관 2만743㎡, 별관 2954㎡, 주차타워 2916㎡ 등 서로 연결돼 있는 3개 건물로 이루어져 있다. 재산가치는 870억3699만원에 이른다.

재산중 가장 오래된 건물은 1960년에 지은 을지로동주민센터다. 연면적 1256㎡에 4층 짜리 건물로 재산가액은 51억7291만원이다. 다음으로 오래된 건물은 1963년에 문을 연 신당5동 유락경로당이다.

‘2011 우리구 재산 현황’책자는 중구가 보유하고 있는 구유재산에 대한 현황을 손쉽게 파악, 중구 재산에 대한 이해를 돕고 통계자료 등 업무 참고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만들었다.

특히 중구가 직접 사용하고 있는 청사, 경로당과 복지관 등 주요 재산을 위치 도면과 함께 사진도 수록,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이 책자에 수록된 중구 재산 범위는 토지와 건물들로 재산평가는 토지인 경우 2011년도 공시지가×면적(㎡)으로 계산했다.

도로인 경우는 공시지가가 조사되지 않아서 인근 토지 3곳의 공시지가 평균액×면적(㎡)으로 계산했다.

또 건물인 경우에는 감정평가를 해야 하나 비용과 시간 제한으로 과세시가표준액을 적용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