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리 사인 굴욕…"역시 쿨해!" 눈길

최종수정 2012.04.13 07:08 기사입력 2012.04.13 07:08

댓글쓰기

▲ 유리 사인 굴욕(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 유리 사인 굴욕(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소녀시대 멤버 유리가 사인 굴욕을 당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유리 사인 굴욕'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게재,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은 어느 팬이 보낸 손편지를 포착한 것으로, 글쓴이는 SBS 드라마 '패션왕' 주연들의 사인을 부탁한 가운데 유리의 이름만이 빼 놓았다.

이 같은 편지 내용을 접한 유리는 친필로 "안녕? 나 권유리야. 왜 난 없니? 언니 사인도 나름 쓸만한데.."라며 사인을 남겼다.

또 "담부터 몰래 들어 오지마. 들어올 거면 내 사인 부탁해"라는 추신도 눈길을 끈다. 대범하고 화통한 유리의 성격을 엿볼 수 있는 부분.
유리 사인 굴욕을 접한 네티즌들은 "혹시 사생팬?" "은근히 성격 좋은 것 같다" "친절하고 훈훈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리를 현재 드라마 '패션왕'에서 최안나 역으로 열연 중이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