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뉴타운, 절반으로 ‘통폐합’ 추진

최종수정 2012.03.05 19:11 기사입력 2012.03.05 19: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사업부진을 겪고 있는 영등포뉴타운이 통폐합을 추진한다.

5일 영등포구는 전체 26개 구역을 통폐합해 13곳으로 줄이고 구역내 도로·공원 면적 등을 조정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정비기본계획 재검토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현행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상 5년마다 정비기본계획을 검토하게 돼 있는 조항에 따른 것이다.

영등포뉴타운은 영등포구 영등포동 2·5·7가 일대에 조성되는 것으로 전체 면적은 22만6476㎡다. 지난 2003년 11월 2차 뉴타운 지구로 지정됐지만 전체 26개 구역 중 추진위가 결성된 곳은 6곳에 불과하다.

이번 통폐합 대상에는 사업 추진이 더디거나 규모가 작은 구역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은 뉴타운 출구전략이 본격화될 경우 혼선을 최대한 줄이는 장점이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구 관계자는 “앞으로 주민공람이나 구의회 의견 청취 등의 단계가 남아있다”며 “이번 방침은 뉴타운 해제를 위한 작업이 아니라 법에 따른 기본계획을 검토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배경환 기자 khba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