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밀자료 유출혐의 영관급장교와 교수와의 관계는

최종수정 2012.03.05 16:11 기사입력 2012.03.05 16: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방부조사본부가 지난달 2일 방위사업청 재정관리실과 기술기획과를 압수수색했다. 2006년 1월 출범한 방사청이 압수수색을 당한 것은 작년 8월 이후 처음이다. 이날 압수수색은 육군 이모중령과 해군 이모소령의 군사기밀유출 및 금품수수혐의를 포착했기 때문이다. 군사기밀에는 '2012~2016 국방중기계획'에 포함되어 있는 무기도입시기와 계획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국방중기계획을 서울 소재 K대학 방위사업연구소 교수로 재직 중인 박모(여·47) 교수에게 넘겼다. 박모교수는 지난 2004년 4월부터 2006년 2월까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모 의원 보좌관을 지냈다. 이후 2006년 4월부터 2009년 3월까지 방사청의 과장으로 발령이 났다. 당시 이모중령과 이모소령의 상관으로 지냈다. 이후 2009년 8월 K대학으로 자리를 옮겨 강단에 섰다.

박모 교수는 퇴직 이후에도 대외비와 보안상 공개가 불가능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었다. 이모중령과 이모소령이 친분관계가 두텁다라는 이유에서다. 지난달 박모교수 사무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결과, 5년 단위로 군의 전력증강계획을 담은 '국방중기계획서'와 장기적인 군사력 건설 목표인 '합동전략기획서' 등 18건의 기밀자료가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5일 "육군 이모 중령과 해군 이모소령은 방사청 간부로 근무하다 모 대학 박모 교수에게 일부 군사기밀 자료를 넘긴 혐의를 받고 있으며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육군 이모 중령과 이모 소령은 국군기무사 수사 과정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군사기밀 탐지 및 유출 혐의가 명백한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사건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