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개월 넘게 걸린 삼성전자 세무조사, 그 결과는?

최종수정 2012.03.05 08:51 기사입력 2012.03.05 08: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반년이 넘게 걸린 국세청의 삼성전자 세무조사가 마침내 끝난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세무조사기간의 2배 가까이 진행됐다는 점과 국세청에서 삼성전자의 수출입 관계를 꼼꼼히 따졌다는 점에서 과세 규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5일 삼성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국세청의 세무조사가 마침내 마무리 된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 관계자는 "국세청에서 조사중인 사안이라 쟁점 등을 밝힐 수는 없지만 세무조사는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이번 세무조사를 통해 삼성전자의 수출입관계를 꼼꼼히 따진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매출의 90%를 차지하는 삼성전자의 본사와 해외법인간의 내부 거래가 쟁점이 된 것이다.

이와 함께 본사와 계열사간의 지급보증 관계, 로열티 등으로 인한 탈루가 없었는지가 이번 세무조사의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다. 해외 판매 비중이 가장 높고 이익율이 높은 스마트폰 등 단말기 사업이 주 대상이었다는 후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에서 잠정 산출한 세액은 1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한 관계자는 "이번 세무조사에서 무선사업부에 대한 조사가 강도 높게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수출 비중이 높고 이익율도 높다 보니 세무조사의 주 대상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