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사, 펀드·ELS·ELW 수수료 감소로 수익성 악화

최종수정 2012.02.20 13:36 기사입력 2012.02.20 13:36

댓글쓰기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익 전년比 16%↓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펀드, 주가연계증권, 주식워런트증권 등의 수수료 감소로 증권사들의 수익성이 전년보다 크게 악화됐다. 적자를 기록한 증권사도 지난해 같은기간 11개사에서 13개사로 늘어났다.

금융감독원은 2011 회계연도 3분기까지(4월~12월)의 누적 증권사 당기순이익이 1조7547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16%(3351억원)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자기자본이익률(ROE)도 4.6%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5.8%보다 1.2%포인트(p)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주식 등의 수탁수수료 수입은 증가했지만 집합투자증권, 파생결합증권 판매수수료 등의 수수료 수익이 감소했고, 유럽재정위기 등 대내외불안요인에 따른 증시등락으로 자기매매손익이 전년동기 대비 730억원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3분기까지 증권사들의 수탁수수료 수익은 4조204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8% 증가했지만, 펀드 수수료 수익과 집합투자증권(ELS, ELW 등) 수수료 수익은 각각 8869억원, 946억원으로 같은기간 56.2%, 69.6%씩 급감했다.

3분기 실적만 따로 보면 증권사들의 실적 악화 폭은 더욱 확대된다. 3분기 증권사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의 8716억원보다 41%나 급감한 5143억원을 기록했다. 실적부진은 주식관련 손익의 급감 때문이다. 3분기 증권사들의 주식관련 손익은 269억원으로 전년동기 3403억원에 비해 92.1%나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증권사별로는 총 62개사 중 49곳이 흑자를 기록했고 13개사가 적자를 시현했다. 순이익 규모는 한국투자증권이 1810억원으로 가장 컸고, 삼성증권(1474억원), 현대증권(1469억원), 키움증권(974억원), 우리투자증권(973억원), 대우증권(967억원), 크레디트스위스증권(892억원) 순이었다.

자산 규모가 17위인 키움증권이 순익 규모로 4위에 올랐고, 크레디트스위스증권은 외국계 증권사로 유일하게 순익 규모 10위 안에 들었다.

적자를 기록한 13개사 중 국내사가 7개사였고, 외국계(법인)증권사와 외국계 지점이 각각 3곳씩 적자를 냈다. IBK투자증권이 122억원의 손실을 기록해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SK증권이 118억원 적자로 그 뒤를 이었다.


정재우 기자 j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