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外人 돌풍' 하루 거래량 6% 껑충..2011 파생상품 시장 결산

최종수정 2012.01.03 11:36 기사입력 2012.01.03 11: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천우진 기자] 2011년 파생상품시장 거래량 상승추세가 둔화된 가운데 외국인 비중이 크게 늘어났다.

한국거래소는 2011년 파생상품시장의 일평균 거래량은 1584만계약으로 2010년 1495만계약보다 6.0%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다만 일평균 거래량 증가율은 전년 21.4% 보다 15.4%포인트 줄어 상승추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선물시장의 일평균 거래량은 103만3445계약으로 2010년보다 14.8% 증가했다. 옵션시장의 일평균 거래량도 1480만5090계약으로 1년 전에 비해 5.4% 늘었다.

상품별로는 3년국채선물(24.0%), 10년국채선물(1만603%)과 주식선물(35.7%)의 거래량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코스피200선물(1.8%)과 코스피200옵션(5.4%), 미국달러선물(8.2%)의 거래량은 소폭 증가한 것에 그쳤다.

거래소 관계자는 “중동지역 정치불안, 일본 원전사고, 미국 신용등급 강등과 유럽 재정위기 확산 등에 따라 변동성이 확대돼 파생상품의 수요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파생상품시장에서는 외국인의 거래비중이 증가하고 기관과 개인 참여 비중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200선물의 경우 기관 비중은 2010년보다 8.0%포인트 감소하고 개인과 외국인의 비중이 각각 6.1%포인트, 1.9%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200옵션은 기관과 개인의 비중이 각각 5.3%포인트, 0.6%포인트 감소하고 외국인 비중은 5.9%포인트 상승했다.

주식선물 시장에서도 개인과 기관의 비중은 각각 5.9%포인트, 5.2%포인트 감소하고 외국인의 비중만 11.1%포인트 증가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고빈도 거래의 영향으로 선물·옵션시장에서 외국인의 비중이 증가했지만 10월과 11월 도이치사태 이후 파생상품에 대한 리스크관리 강화에 따라 기관투자가의 비중은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천우진 기자 endorphin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