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성용 교체출전' 셀틱, 레인저스 꺾고 선두 탈환

최종수정 2011.12.29 08:04 기사입력 2011.12.29 08:04

댓글쓰기

셀틱의 조 레들리가 레인저스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셀틱의 조 레들리가 레인저스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기성용이 뛰고 있는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셀틱이 라이벌 레인저스와 맞대결서 기분좋은 승리를 거두고 리그 선두를 탈환했다. 4시즌 만의 우승 사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

셀틱은 29일 새벽(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11-2012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레인저스와 홈경기에서 후반 7분 조 레들리의 선제 결승골을 잘 지켜 지켜 1-0으로 이겼다. 정규리그 9연승.
셀틱은 이로써 지난 9월 시즌 첫 맞대결에서 2-4 역전패를 당한 아픔을 깨끗이 날린 것은 물론 레인저스를 제치고 선두로 올라서는 두 배의 기쁨을 맛봤다. 셀틱은 16승2무3패(승점 50), 레인저스는 15승3무3패(승점 48)가 됐다.

기성용은 1-0으로 앞선 후반 31분 바람 카얄이 부상으로 실려나가면서 교체 출전했다. 교체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린 차두리는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기성용은 출전하자마자 몸을 사리지 않는 수비로 상대 역습 기회를 차단했다. 후반 39분에는 한차례 중거리 슈팅을 날려 레인저스 문전을 위협했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라이벌전 가운데서도 가장 거칠고 치열한 '올드 펌 더비'답게 양팀은 경기 내내 매서운 난타전을 이어갔고 결국 셀틱이 전쟁의 승리자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