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유일 쌍용차 사장, 현장 혁신 점검

최종수정 2011.12.26 11:17 기사입력 2011.12.26 11:17

댓글쓰기

이유일 대표이사(앞줄 맨 오른쪽)가 26일 담당자의 설명을 들으며 생산 현장을 둘러 보고 있다.

이유일 대표이사(앞줄 맨 오른쪽)가 26일 담당자의 설명을 들으며 생산 현장을 둘러 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쌍용자동차는 평택공장에서 지난 1년간 현장부문의 혁신활동을 종합 정리하는 ‘2011년 CEO 한마음 라운드 워크(Round Walk)’ 행사를 개최했다.

26일 쌍용차 에 따르면 이유일 대표이사를 비롯한 경영진들은 이날 생산 현장을 돌며 개선활동을 직접 점검하고 한해 동안 이뤄낸 혁신 및 개선 활동에 대한 우수 사례 발표 및 시상식을 가졌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상열 샤시1직장은 “직원들의 경험에서 나오는 제안과 개선 활동을 통해 크고 작은 부분들에서 실질적인 개선이 이뤄질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쌍용차는 S(Safety), P(People), Q(Quality), R(Response), C(Cost) 5가지 항목에 대한 현장개선활동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

올해에는 4만4000여 건의 제안을 통해 150여억 원의 유무형의 성과를 거뒀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