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제4이통 中企중앙회 컨소시엄에 한국모바일인터넷 배제"

최종수정 2011.07.13 12:15 기사입력 2011.07.13 12:15

댓글쓰기

-양승택 前정통부 장관 밝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제4 이동통신사 설립을 위해 중소기업중앙회를 중심으로 한 그랜드 컨소시엄 구성에 한국모바일인터넷(KMI)의 참여가 배제된다.

양승택 전 정보통신부 장관은 12일 기자와 만나 "KMI와 완전히 결별했다"면서 "중기중앙회를 중심으로 한 그랜드 컨소시엄에 KMI를 참여시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전 장관은 지난 6월 제4 이통사 설립을 추진하던 KMI 호에 합류했지만 한 달만에 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중기중앙회와 손을 잡았다. 이에 따라 중기중앙회 컨소시엄에 KMI가 참여할 지를 놓고 이목이 쏠렸다.

결별 이유에 대해 양 전 장관은 "내 생각과 KMI가 생각하는 사업 모델에 차이가 있다"며 "이전에 KMI가 투자해왔던 비용을 보상해주고 기존 자원을 그랜드 컨소시엄 사업에 활용하기 위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양측은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상황이다.

당초 KMI는 방송통신위원회에 기간통신사업 허가 신청을 두 차례나 냈지만 방통위가 이를 거부하면서 제4이통사 설립이 좌초된 바 있다.
그랜드 컨소시엄에 삼성전자의 참여를 희망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라고 양 전 장관은 설명했다.

그는 "KMI가 방통위의 허가를 받지 못한 것은 컨소시엄에 대기업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자금 조달 능력에 한계가 있었다는 의미다. 이어 "중소기업중앙회가 주축이 돼 제4이통사를 설립하기에는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고,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것은 삼성전자 밖에 없기 때문에 삼성의 그랜드 컨소시엄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확정된 것은 없으며 삼성전자의 1000억원 투자 보도도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양 전 장관은 향후 와이브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미국 클리어와이어, 일본 유큐커뮤니케이션스, 대만 4개 업체 등과 협력해 와이브로 생태계 조성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와이브로 단말기 및 통신장비 수급 부족을 해결해 와이브로 활성화를 앞당길 수 있다.

방통위에는 내달쯤 사업 신청을 할 계획이다.

양 전 장관은 "심사 기간이 3개월 정도 걸리기 때문에 10월쯤에는 허가가 날 것"이라며 "내년 10월쯤에는 서울 부산 등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음성을 뺀 데이터 기반의 사업에 집중한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무제한 데이터 사용자를 주 타깃으로 삼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SK텔레콤의 감가상각비가 2조원, KT가 3조원 가량 되지만 제4이통사는 그런 게 없다"며 "현재 이통사들이 제공하는 스마트폰 요금제보다 30% 싼 가격에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